Within the next few weeks, the Justice Department and Homeland Security will finalize their recommendations for immigration reform for the Obama Administration's executive action, reportedBuzzfeed.   President Obama said he will wait until after the elections before making the announcement. The delay has angered many Latino leaders, organizations and immigrants which may either result increased Latino turnout during the midterm elections next week, or a tepid response.   Election pundits says the delay has galavinzed voters."Immigration is a core issue for Latinos," said Cristobal Alex, president of Latino Victory Project. "There is frustration in the Latino community around that [congressional inaction]."       The details of what agencies are considering are unclear, but sources told Buzzfeed that some questions being asked are whether and how to include parents of DREAMers either under an extension of DACA or a new larger deferred action program. Or what length of time an undocumented immigrants needs to have lived in the U.S. to receive protections, and if proof needs to be 10 years of residency or five years.  "As you know, the president has not made a decision yet on the administrative immigration reforms he is set to announce by the end of the year. It will be premature to speculate about the specific details including the scope of the number of immigrants who will be impacted since that decision has not been made," said White House spokeswoman Katherine Vargas.   Latin Post reported in August there were a number of reforms being considered: increasing the number of skilled foreign workers that can come to the U.S. excluding spouses from the 140,000-per-year-visa cap, an idea put forward by high tech firms; reusing "green" cards, deferring deportations from 500,000 to 4.4 million immigrants in the US illegally, as well as providing some with work permits; an expansion of the Deferred Action for Child Arrivals; and temporary relief for law-abiding undocumented immigrants who are closely related to U.S. citizens or those who have lived in the country a certain number of years.   In 2012 Obama was able to defer deportations for some undocumented immigrants brought to the U.S. as children, through the program called 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DACA).  With the initiation of DACA in 2012, as of March 2014, 673,417 young people applied to the program and 553,197 were approved.   The program is not a pathway to citizenship but young adults for the first time could get a driver's license, obtain a credit card, apply for a better job, increase their earnings, open a bank account and get healthcare, according to National UnDACAmented Research Project (NURP)http://www.latinpost.com/articles/24738/20141030/government-agencies-finalize-recommendations-for-immigration-reform-executive-action.htm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에 대한 행정명령의 규모를 대폭 줄이거나 또 다시 연기 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평소 백악관과 가깝게 지내는 이민 운동가들이 입을 모아 말하고 있다. 애초에 오바마 정부는 5백만명의 불법이민자들을 추방명령으로 부터 사면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었으나, 정부 관계자에 말에 의하면 그 수가 3백만명 이하로 줄어들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정부에 대해서 걱정하는 사람의 수가 늘고 있는 가운데, 크고 대담하게 이 일을 진행시키는것보다 안전하게 나아가자는 의견이 정부 내에서 늘어나고 있다.” America‘S Voice라 불리우는 이민옹호단체의 대표인 Frank Sharry가 말하였다. 만약 공화당이 이번선거에서 상원의회를 점령한다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민법과 관련된 자신의 입장을 내려놓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일것이라는 예측을 해본다고 이민지지자들은 말한다. 현재 공화당에서는 오바마의 계획이 실행되는것을 막기 위하여 제정법을 통과 시키려 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적어도 미국에서 10년이상 거주하고 시민권 자녀를 갖고 있는 3백만명의 불법이민자들을 추방명령으로부터 보호 할수 있으나, 이민운동가들은 Dreamers의 부모들도 구제받기를 촉구하고 있다. 백악관에서 밝히기를 아직 오바마 대통령은 결정을 내리지 않은 상태이며 법무상 Eric Holder와 국토안보부 장관Jeh Johnson의 최종권고가 보류 중인 상태다. 백악관은 올해가 지나기 전에 결정을 내려 국민들에게 발표할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오바마 대통령은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한다는 목적으로 이미 이민개혁을 연기한 상태이다. 만약 한번 더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개혁을 미루게 된다면, 그의 정치적 업적에 오점으로 남게 될것이며 2016년에 있을 민주당 대선후보에게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것이다.
자격자 중 신청 10% 안돼경제적 부담 가장 큰 이유시민권 취득을 꺼리는 영주권자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안보부는 2012년 기준으로 시민권 취득 자격이 있는 영주권자는 850만 명에 이르지만 이중 시민권을 신청자는 채 10%가 되지 않는 80만 명에 불과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시민권 취득을 꺼리는 가장 큰 이유로 경제적인 부담을 꼽았다. 2000년에 225달러였던 시민권 신청 비용은 2008년 675달러로 인상된 후 2012년 다시 680달러로 급등했다. 이는 12년 간 무려 3배 이상 인상된 것으로 최저임금으로 생활하는 4인 가족의 경우 무려 2달 이상의 임금을 쓰지 않고 고스란히 모아야 이 비용을 충당할 수 있는 금액이다. 또한 영어 구사 능력 미숙도 시민권 취득을 꺼리게 하는 원인으로 분석됐다. 미국의 역사와 영어 시험에 대한 부담을 느껴 시민권 신청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출신국에서 누리던 혜택 축소를 우려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럽출신들의 경우 EU 국가 출신들은 그 안에서 국경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합법적으로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제약이 많은 미국 시민권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분석이다. 마지막으로 복수국적이 인정되지 않는 국가 출신자들의 경우 고국에 대한 애착이나 귀국 등을 염두에 두고 시민권을 취득하지 않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주중앙일보 신승우 기자> gowest@koreadaily.com
추방유예 혜택 기준, DACA 승인자 부모 포함 여부 등 고심 이민자 단체 "공화당 눈치 보지 말고 과감하게 시행" 촉구중간선거 이후 연말까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발동하겠다고 약속한 이민개혁 행정명령의 기본 틀이 될 법무부와 국토안보부의 최종 권고안이 곧 백악관에 제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언론 매체 '버즈피드'는 이들 두 부처가 현행법에 저촉되지 않는 선에서 대통령이 취할 수 있는 행정명령의 옵션들을 검토한 권고안을 2주일 내에 백악관에 전달할 것이라고 28일 보도했다. 최종 권고안의 내용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민개혁 행정명령이 하나가 아닌 여러 개로 나뉘어 발표될 것으로 이 매체는 전망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각 부처 관계자들은 추방유예 혜택을 받을 불법체류자의 미국 내 최소 거주기간을 얼마로 할 것인지 고심하고 있으며 또 시민권자 자녀를 둔 불체 부모 외에 불체 청년 추방유예(DACA) 승인을 받은 드리머들의 부모도 포함시킬지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 이 결정에 따라 구제 대상 규모에서 엄청난 차이가 나기 때문에 이민자 권익단체들은 최대한 많은 불체자들이 구제될 수 있도록 행정명령을 내릴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요구하는 수준은 지난해 연방상원을 통과한 포괄적 이민개혁법안이 시행될 경우에 구제될 것으로 추산된 800만 명 규모다. 하지만 버즈피드는 이민자 커뮤니티의 기대에는 훨씬 미치지 못하는 300만 명가량이 구제될 것이라는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전국 드리머 연합단체인 '유나이티드 위 드림'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드리머들의 부모를 포함해 최대한 큰 폭의 구제안을 발표할 것을 촉구하며 이민자 권익단체들이 중간선거가 끝나는 즉시 전국적으로 대대적인 집회와 캠페인을 펼쳐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민개혁 지지 단체 '아메리카스 보이스'의 프랭크 셰리 회장도 이날 "100만 명을 구제하든 700만 명을 구제하든 공화당의 비난 수위는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백악관 참모진들의 권유로 이민개혁 행정명령 발동 시기를 중간선거 이후로 연기했던 지난 8월의 과오를 반복하지 말고 오바마 대통령이 소신껏 과감하게 행정명령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미주중앙일보 박기수 기자> kspark206@koreadaily.com
Already furious after a summer that saw American Border Patrol agents turned into a “babysitting service for tens of thousands of illegal aliens crossing the border with the administration’s blessing, the immigration officers’ union lashed out Monday against a “unilateral amnesty” widely suspected of being planned at the White House for after the midterm elections.In a news release, Kenneth Palinkas, president of the National Citizenship and Immigration Services Council, appealed for the public’s help in stopping yet another overreach by President Obama aimed at evading the country’s immigration laws.“If you care about your immigration security and your neighborhood security, you must act now to ensure that Congress stops this unilateral amnesty. Let your voice be heard and spread the word to your neighbors,” Palinkas said in a statement.“We who serve in our nation’s immigration agencies are pleading for your help – don’t let this happen. Express your concern to your Senators and Congressmen before it is too late.”Kalinkas was responding to last week’s news  that the administration is already preparing to issue work permits and residency cards to 34 million immigrants in the next five years, including a surge of 9 million in the next two years.That has fed the belief that Obama is planning a post-election executive order that would grant legal status to millions without congressional approval.The White House, of course, claims that’s an unfounded assumption, but the fact remains that Obama has vowed twice this year to take action on his own if Congress failed to pass immigration reform. On Oct. 2, he told a national Hispanic group he would take executive action between the Nov. 4 and the end of the year.No matter when it comes, though, another Obama edict will be part of his pattern of making a mockery of the Constitution’s constraints on presidential power. And as the summer’s invasion of illegals showed, that mockery has had a devastating impact on the country’s border security.“We are still the world’s rubber-stamp for entry into the United States – regardless of the ramifications of the constant violations to the Immigration and Nationality Act,” Kalinkas wrote.“Whether it’s the failure to uphold the public charge laws, the abuse of our asylum procedures, the admission of Islamist radicals, or visas for health risks, the taxpayers are being fleeced and public safety is being endangered on a daily basis.”Taxpayers fleeced and public safety endangered. That’s what Obama got elected for?
NSC 2개월, TSC 2~3개월 지연 USCIS 서비스센터 현황 발표취업 관련 이민.비이민 서류 처리 지연 현상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서비스국(USCIS)이 지난 24일 발표한 8월말 현재 각 서비스센터별 서류 처리 현황에 따르면 취업이민청원(I-140)의 경우 네브라스카 서비스 센터(NSC)에서는 모든 순위에서 5개월 정도 소요돼 보통 처리기간보다 2개월 정도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텍사스 서비스 센터(TSC)에서도 취업 1순위가 약 3개월 취업 3순위가 2개월가량 목표보다 늦게 처리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NSC와 TSC는 지난 7월말 현황에서 적체 건수가 4월말보다 각각 10% 이상씩 증가해 처리 지연을 예고한 바 있다. TSC에서는 취업 영주권(EB-485)도 3월 15일 접수분을 처리하고 있어 6개월 정도의 처리 기간을 보였다. 일부 전문직 취업(H-1B)비자는 적체가 좀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버몬트 서비스 센터(VSC)에서는 비자변경 케이스와 영사접수 케이스가 각각 4월 7일 접수분을 처리하고 있어 보통 두 달이면 되는 처리기간을 훌쩍 넘겼다. 이는 2014~2015회계연도 H-1B 사전 접수 물량의 폭주 현상과 함께 이 케이스들 가운데 졸업 후 현장실습(OPT) 유효기간 만료에 따라 속성처리(premium processing) 신청 케이스가 몰렸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TSC에서는 불법체류청년 추방유예(DACA) 신규 신청(821D)의 경우 2월 4일 접수분을 처리하고 있어 6개월 이상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주중앙일보 박기수 기자> kspark206@koreadaily.com
LC 승인 2013년 3만 5200명, 2014년 6만 2600명한국인 노동허가서 승인 1406명에서 2672명으로 2배 **노동허가서 접수,승인 현황구분2013년2014년접수72,46274,936승인35,18862,633기각4,3264,349철회3,0774,016 **노동허가서 승인 5대 국가국가2013년2014년1.인도20,925(59%)35,092(56%)2.중국2,135(6%)4,577(7%)3.캐나다1,563(4%)3,054(5%)4.한국1,406(4%)2,672(4%)5.필리핀928(3%)1,502(2%) 미국 취업이민의 첫관문인 노동허가서를 승인받은 전체와 한국인 이민신청자들이 모두 2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허가서를 인증받은 전체 승인자는 3만 5000명에서 6만 2600명으로, 한인들은 1400명에서 2700명으로 2배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취업이민에서 첫 관문을 통과한 이민신청자들이 2014년에 2배나 급증해 이민사회에 희소식을 안겨주고 있다. 취업이민 2순위와 3순위 신청자들이 첫관문으로 반드시 통과해야하는 연방노동부의 노동허가서 (Labor Certification)를 승인받은 외국인 고급 인력들이 배가된 것으로 노동부가 발표했다. 노동허가서 신청자들은 비슷한 규모였으나 승인(Certify) 받은 취업이민 신청자들이 2배로 급증 한 것이다. 취업이민 2~3순위 신청자들이 접수한 노동허가서 신청서는 2014년 한해 7만 5000여건으로  2013년 7만 2500여건 보다 소폭 늘어났다. 반면 노동허가서를 승인받은 취업이민 2~3위 신청자들은 2013년 3만 5200명에서 2014년에는 무려 6만 2600명으로 근 2배나 급증했다. 기각된 사람들은 한해 4300여명으로 거의 비슷했다. 자진 철회자들은 2013년 3000명에서 2014년 4000명 수준으로 늘어났다. 노동허가서를 승인받은 취업이민 신청자들이 2배 급증한데 맞춰 한국인 승인자들도 거의 2배로  대폭 증가했다. 노동허가서를 승인받은 한인들은 2014년 한해 2672명으로 전체에서 4%를 차지하며 국가별로는 4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1406명에 비해 거의 2배나 급증한 것이다. 다만 전체와 다른 국가 출신자들도 비슷하게 대폭 증가했기 때문에 한국인 승인자들이 차지하는 비율은 4%, 국가별 순위에선 4위로 전년과 변함 없었다. 이는 미국 취업이민을 신청하는 한인을 포함한 외국인 근로자들이 계속 몰려들고 있으며 미국 정부당국의 신속 처리와 다량 승인 여부에 따라 첫관문 통과자들이 급증할수도 있고 주춤할 수도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노동허가서를 승인받은 취업이민 신청자들은 인도출신들이 3만 5100명으로 전체에서 과반 을 넘긴 56%를 차지하며 단연 1위를 고수했다. 이어 중국이 4600여명으로 전체의 7%를 차지하며 2위를 기록했다. 캐나다가 3050여명, 5%로 3위에 올랐다. 한국이 4위이고 필리핀이 1500명, 2%로 5위로 올라섰다. 직업별로 보면 컴퓨터 업종이 57%로 가장 많았고 건축과 공학이 12%, 매니지먼트 8%, 재정 6%, 교육과 훈련 등이 5%의 순으로 나타났다. 거주지별로는 캘리포니아가 24%로 가장 많이 몰려 있고 텍사스가 10%, 뉴욕 8%, 뉴저지와 워싱턴주가 각 7%씩으로 집계됐다. 노동허가서를 승인받은 취업이민신청자들의 무려 83%는 H-1B 전문직 취업비자를 소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L-1 주재원비자 5%, F-1 학생비자 소지자들이 3%의 분포를 보였다.<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전 국무장관인 힐러리 클린턴은 North Carolina에서 벌여진 케이 하겐(Kay Hagan) 의원의 유세장을 찾아 군중들에게 하겐 의원의 지지를 호소하였다. 힐러리는 놀스 케롤니나의 가정들은 모두 하겐의원을 믿어라 라는 말로 연설을 끝맞췄으나, 올리버 마리노 (Oliver Merino) 라 알려진 25세의 이민운동가는 “힐러리, 당신은 우리의 가족의 편에 섰나요?” 라는 푯말을 치켜세우며 시위하였다. 그의 어머니는 불법이민자로 알려졌으며, 추방을 기다리고 있다. 올리버는 자신의 가족은 계속되는 추방의 공포속에서 살고 있다고 소리쳤다. 클린턴은 “저 또한 이민문제가 매우 중대한 사안이란것을 알고 있습니다. 지지에 감사합니다” 라고 대답하였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중간선거 이후에 행정명령을 통하여 이민개혁을 시작할것이라고 발표하였으나, 많은 이민운동가들은 그들의 관심과 불만을 오바마 대통령의 잠재적 후임자에게 내비치고 있다. 이번 시위가 처음이 아니다. 졸곧 힐러리가 연설을 할때마다 Dreamer라고 불리우는 이민운동가 집단은 자신들의 생각을 밝히며 시위를 하였다. 4명의 Dreamer들은 이번 유세장을 찾아 힐러리 클린턴에게 추방을 완화할것을 촉구하였다. 이렇게 다음 대선이 2년이나 남은 상황에서 힐러리 클린턴에게 압력을 넣는것은 Dreamer들이 판단하기에 그녀가 강력한 대선후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며, 그녀를 압박하여 이민개혁을 이끌어 나오게 하려는 목적이다. 과연, 정치 9단인 힐러리 클린턴이 이민운동가 집단의 시위에 흔들릴지는 미지수이다.
이르면 11월부터 '불체자 군입대' 한인 등 불법체류 신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외국어 특기병 제도를 통한 미군 입대 허용 프로그램이 이르면 오는 11월 말부터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정치 전문지 ‘폴리티코’는 24일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민자 특기병 군 입대 프로그램 ‘매브니’(Military Accessions Vital to National InterestㆍMAVNI)가 이르면 오는 11월 말부터 서류미비 청소년들에게도 확대 적용돼 신청서 접수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국방부 관계자는 “추방유예(DACA) 승인을 받은 서류미비자들의 미군 입대를 허용하는 새로운 ‘매브니’ 프로그램의 구체적인 규정마련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현재 일시 중단된 상태인 ‘매브니 프로그램’이 11월 말부터 재개된다”고 밝혔다.그러나 이 관계자는 “정확한 시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11월 말에 서류미비자의 입대 신청이 시작될 수 있을지는 확실치 않다”고 덧붙였다.외국어와 의료 특기를 가진 합법체류 이민자에 한해 제한적으로 미군 입대를 허용하고 있는 ‘매브니’ 프로그램은 지난 2008년 시작돼 그간 2,900여명의 이민자들이 미군에 입대해 영주권자 또는 시민권자 신분을 취득했으나 그간 단 한 번도 불법체류 이민자의 미군 입대를 허용한 적은 없었다. ‘매브니’ 프로그램의 모병 규모는 연간 1,500명으로 제한되어 있다.그러나 국방부는 지난 5월 ‘매브니’ 모병대상을 추방유예 서류미비 청소년들로 확대하는 정책변경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국방부가 그동안 금기시해 왔던 불법체류 이민자의 미군 입대를 제한적이나마 허용키로 한 것은 연방 의회의 새로운 입법 없이도 행정부 결단만으로 시행이 가능하기 때문이다.현재 미군 입대 모병대상은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로 제한되어 있으며 매브니 프로그램에 한해 비이민 단기체류자의 입대도 허용되고 있다.국방부는 추방유예 서류미비자의 매브니 프로그램 지원 허용을 위한 구체적인 규정을 마련 중이다. 특히 ‘매브니’ 프로그램의 현행 규정 중 1-94(미 입국확인서) 의무제출 규정 삭제여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I-94는 합법적인 방식으로 미국에 입국했음을 입증하는 서류여서 부모를 따라 어린 시절 국경을 넘었던 많은 추방유예 서류미비자들은 I-94를 제출할 수 없는 상황이다.한편 매브니 프로그램은 지난 9월 말 이후 현재 일시 중단된 상태로, 국방부 측은 매브니 모병 일시 중단이 추방유예 서류미비자 관련 규정을 입안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하지만 매브니 프로그램 지원을 준비하던 일부 이민자들은 매브니 프로그램 중단으로 입대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국방부와 백악관에 매브니 프로그램 즉각 운영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안녕하세요..우연히 그늘집을 알게되어 너무 반갑습니다...
[10/29/2014]
한국에서 고 1 짜리 남학생이 겨울방학이용해서 무비...
[10/29/2014]
지난번에는 변호사 통해서 했는데 이번에는 그냥 제...
[10/27/2014]
정말 마음이 힘드네요불체자 구제해주는거 정말 약...
[10/25/2014]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EOIR-42B (추방의 취소신청)
EOIR-29 (이민국결정 항고신청) EOIR-26 (이민판사의 심판에 대한항소)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600 Wilshire Blvd #1210

Los Angeles, CA. 90010

전화:(213)387-4800(미국) / (070)7885-5401(한국)

팩스:(213)365-8809

E-Mail : shadedusa@gmail.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