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일 LA를 방문한 알레한드로 마요카스(맨 오른쪽부터) 연방 국토안보부 부장관이 에릭 가세티 LA시장, 안토니아 허난데스 캘리포니아 커뮤니티재단 대표와 함께 이민개혁 행정명령 시행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추방유예 접수과정, 신원확인 등 도움오바마 행정부의 이민개혁 행정명령 조치 첫 시행이 오는 2월18일로 확정된 가운데 연방 국토안보부가 불법체류 신분 이민자들의 행정명령 수혜 지원을 위해 LA시 등 지방자치단체 및 커뮤니티 단체와 협력에 나선다.연방 국토안보부(DHS) 알레한드로 마요카스 부장관은 30일 LA를 방문해 에릭 가세티 시장 관저에서 커뮤니티 리더들과 행정명령 시행에 관한 타운홀 미팅을 갖고 서류미비자들이 양지로 나와 행정명령 혜택을 누리는데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 국장을 역임한 마요카스 부장관은 “행정명령에 따라 청소년 추방유예 확대 대상자 접수는 2월18일, 영주권자 및 시민권자 자녀를 둔 서류미비자 부모 추방유예 접수는 5월20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라며 “LA 등에 거주하는 서류미비자들이 행정명령 자격 대상일 경우 시와 이민단체의 도움을 받아 혜택을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마요카스 부장관은 서류미비자들이 행정명령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범죄경력 조회 등 ‘신원증명’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추방유예 대상자일 경우 증빙서류를 잘 준비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지문날인 등 개인정보(ID) 확인은 필수지만 국토안보 위험성이나 범죄전력이 없을 경우 크게 문제 삼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한편 LA시는 자체 이민서비스부를 통해 행정명령 안내설명회와 커뮤니티 지원 사업을 펼친다. 에릭 가세티 시장은 “당장 행정명령 수혜를 받을 수 있는 LA 지역 주민은 약 10만명으로 파악된다”며 “1차로 1,000만달러 기금을 조성해 행정명령 등 이민자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미주한국일보 김형재 기자>
DACA 추가 드리머들-2월 18일부터 신청서 접수DAPA 불체부모들-5월 18일 시작 예상 구분불체 청소년불체 부모들프로그램 명칭DACADAPA규모27~30만410~440만자격*16세 생일 이전에 미국입국*2010년 1월 1일 이전까지 5년 이상 미국거주*30세 넘었어도 신청가능*미국시민권자나 영주권자를 자녀로 두고있는 불법체류 부모*2010년 1월 1일 이전까지 5년이상미국거주*1년이상 실형 형사범죄전력 없어야신청서 접수시작2015년 2월 18일(발표)2015년 5월 18일(예상)신청절차*추방유예신청서, 워크퍼밋신청서이민서비스국에 접수*60일내 접수증 발급*2~3개월후 이민국 통지에 따라 지문채취 제출*신원조회 및 이민국 심사*접수후 1년내 추방유예승인판정및 워크퍼밋카드 발급*추방유예신청서, 워크퍼밋신청서이민서비스국에 접수*60일내 접수증 발급*2~3개월후 이민국 통지에 따라 지문채취 제출*신원조회 및 이민국 심사*접수후 1년내 추방유예승인판정및 워크퍼밋카드 발급사전준비.*16세 이전 미국입국 증빙서류*2010년 1월 1일 이전까지5년이상 미국체류 증거(미국내 초등학교, 중학교 재학증명서 등)*신분증 및 여권, 자녀의 미국 출생 증명서*미국에 5년이상 체류한 증거(아파트 리스, 운전면허증, 은행 스테이트 먼트, 학교등록, 의사진찰 기록 등) 오바마 이민행정명령으로 새로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을 받게 된 서류미비자들은 드리머들의 경우 2월 18일부터 신청서를 접수할 수 있게 됐다. 불법체류 부모들은 5월 18일부터 신청서를 접수할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드리머들 2월 18일 접수시작=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단행한 이민개혁 행정명령에 따라 추가로 추방유예와 워크퍼밋 혜택을 받게 되는 불법체류 청소년,드리머들이 2월 18일부터 신청서 접수 를 시작하게 됐다 미 이민서비스국(USCIS)은 드리머들에 대한 추방유예정책 DACA를 확대함에 따라 새로 혜택을 받게 되는 청소년들은 2월 18일부터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카드 신청서를 접수할 수 있다고 발표 했다. 이번에 새로 혜택을 받게 되는 불법체류 청소년들은 16세가 되기전에 미국에 들어와 2010년 1월 1일 이전부터 5년이상 거주해왔으면 30세가 넘었어도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을 신청할 수  있다. 2년전 청소년 추방유예정책을 단행할 때 적용한 컷오프 데이트인 2007년 6월 15일을 2010년 1월 1일로 변경했고 나이 상한선인 31세이하를 없앴기 때문이다. 새로 DACA 혜택을 받게 되는 청소년들은 27만 내지 30만명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은 2월 18일부터 DACA 신청서를 이민서비스국에 제출해 지문채취, 신원조회와 서류심사 절차를 거쳐 승인되면 3년짜리 워크퍼밋카드를 받아 합법적으로 취업할 수 있게 된다. 해당자들은 이민서비스국 웹사이트(USCIS.GOV)에서 DACA항목에 있는 가이드라인을 참조한 후(http://www.uscis.gov/humanitarian/consideration-deferred-action-childhood-arrivals-daca) 이민국I-821D 양식을 작성하고 요구되는 증빙서류를 첨부해 이민국에 접수해야 한다. .16세 생일이 되기전에 미국에 입국했음을 증명하기 위해 여권이나 I-94출입국카드, 또는 미국내 학교재학 기록 등을 제출해야 한다 2010년 1월 1일 이전까지 5년이상 미국에서 살아왔다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 미국내 초등학교, 중학교 재학증명서나 렌트 등 거주기록을 마련해야 한다. ◆불체부모 5월 18일 시작할 듯=자녀들의 합법신분으로 구제받는 불법체류 부모들에 대한 추방 유예정책은 DAPA(Deferred Action for Parental Accountability)로 이름붙였는데 아직 공식 발표 되진 않았으나 5월 18일부터 신청서를 접수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DAPA를 이용하려면 미국시민권자나 영주권자를 자녀로 두고 있는 불법체류 부모들중에서 2010년 1월 1일 이전부터 5년이상 거주해왔고 범죄경력이 없어야 한다 불법체류 부모들 410~440만명이 DAPA 프로그램을 통해 추방을 유예받고 워크퍼밋카드까지 받아 합법 취업하게 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미이민서비스국은 앞으로 추방유예와 워크퍼밋신청서를 접수하게 되면 60일안에 접수증을 발급 하고 지문채취와 신원조회, 서류심사의 절차를 거쳐 접수한지 1년안에 판정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이번 조치로 서류미비자들이 실제로 워크퍼밋을 손에 쥐는 시기는 올하반기에서 내년 중반사이가 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Immigration Reform Debate 2015: Obama Executive Actions Fight Shouldn't Be Tied To Homeland Security Funding, Ex-DHS Secretaries SayThree former U.S.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secretaries, including two Republicans, are urging the Republican-led Congress not to tie the agency’s funding to the GOP’s fight with President Barack Obama over immigration. The agency is expected to run out of money on Feb. 27 because it wasn’t funded when Congress made appropriations for the rest of the government in December.Republicans withheld the Homeland Security funding in the so-called cromnibus legislation because they were angered over Obama’s executive actions to protect some 4 million illegal immigrants from deportation. DHS is responsible for enforcing immigration policy, including deportations. The GOP is threatening to fund the department only if Congress overturns the deferred action program for so-called Dreamers -- children of illegal immigrants who were brought to the U.S. before the age of 16 -- and passes legislation to block Obama’s November Executive Actions affecting illegal immigrants.“[W]e cannot emphasize enough that the DHS’ responsibilities are much broader than its responsibility to oversee the federal immigration agencies and to protect our borders. And funding for the entire agency should not be put in jeopardy by the debate about immigration,” wrote former DHS Secretaries Tom Ridge, Michael Chertoff and Janet Napolitano in a letter to Senate Majority Leader Mitch McConnell, R-Ky., and Minority Leader Harry Reid, D-Nev. “The president has said very publicly that he will ‘oppose any legislative effort to undermine the executive actions that he’ has taken on immigration. Therefore, by tethering a bill to fund DHS in FY 2015 to a legislative response to the president’s executive actions on immigration, the likelihood of a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shutdown increases.”Jeh Johnson, the current Homeland Security secretary, shares his predecessors’ views. “Now is not the time for the budget of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to become a political volleyball,” Johnson said in a letter earlier this month to House Minority Leader Nancy Pelosi, D-Calif., according to Politico.The immigration reform group America’s Voice also said the immigration fight shouldn’t be waged with DHS funding in the balance. “This is not a partisan food fight over a small-bore issue. This is a basic question of whether Congress will fund the agency tasked with protecting the homeland. For Republicans, it’s time to face facts,” said America’s Voice Executive Director Frank Sharry. “They don’t have the votes to stop the immigration policy changes initiated by executive action, and they have taken a hostage – DHS funding – that they can’t shoot. If any of them actually care about living up to their stated pledge to govern responsibly, they must recognize reality and approve a clean DHS bill.”
미국 상원에서 28일(현지시간) 열린 인준청문회에서 에릭 홀더 법무장관의 후임으로 발탁된 로레타 린치(Loretta Lynch) 장관 지명자는 의회와의 관계 개선을 약속하면서도 공화당이 반대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 개혁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이날 인준청문회에서 린치 지명자는 공화당을 의식한 듯 "법무장관이 된다면 그 누구로부터 간섭을 받지 않을 것이며 로레타 린치라는 이름을 걸고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에릭 홀더 법무장관은 지난 6년 간 미 법무부를 이끌면서 동성결혼 및 마리화나 합법화 또는 경찰의 흑인들에 대한 대응 등 현안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 너무 치우쳐 공화당과 불편한 관계를 유지했다.공화당은 홀더 법무장관이 오바마 대통령에 너무 기울어 있었을 뿐만 아니라 의회를 얕잡아 봤다며 린치 지명자에 이와 관련된 질문을 집중적으로 했다. 린치 지명자는 "대통령에게도 쓴소리 할 수 있는 법무장관이 될 것"이라며 "검사직을 수행하면서 독립성을 가장 중요하게 여겼다"라고 강조했다.린치 지명자는 또 "사형제는 효과적인 처벌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이 검사로 재직했던 지역에서도 사형이 집행됐다고 설명했다. 린치 지명자는 국가안보국(NSA) 수집 프로그램에 대해 "헌법에 보장돼 있으며 효율적이라고 느낀다"라고 말했다.그러면서 "미 의회가 기한 만기가 다가오는 해외정보감시법(FISA) 3가지 조항을 연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FISA에 근거해 테러 위협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수색영장을 발급받을 수 있고 전화통화 기록을 수집하거나 통신 감청을 할 수 있다.린치 지명자가 상원 인준을 받아 법무장관으로 취임하면 홀더 장관에 이어 2회 연속 흑인이 법무장관을 맡게 되며 여성 법무장관으로는 1993~2001년 재임한 재닛 리노 전 법무장관 이후 2번째다. 한편 공화당이 상원을 장악한 이후 고위 공직자에 대한 인준 청문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이민 개혁안에 대해 공화당과 다른 견해를 갖고 있지만, 공화당이 홀더 법무장관에 대해 매우 부정적이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린치 지명자가 의회 관문을 통과하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올해 전문직 취업비자(H-1B) 신청자가 2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돼 지난해 보다 비자 받기가 더욱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오는 4월1일부터 시작되는 2016회계연도 H-1B 신청서 접수를 앞두고 이민 전문가들은 이번 취업비자 경쟁이 지난해보다 훨씬 더 치열해 신청자의 절반 이상이 추첨에서 탈락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 이민변호사협회(AILA) 측은 미 경제회복으로 기업들의 외국인 우수인력 수요가 크게 늘고 있어 H-1B 신청자는 지난해보다 많은 20여만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17만 5,000여명이 신청서를 제출했던 지난해보다 약 15% 이상 많은 것이다. H-1B 쿼타는 학사 이상 5만8,200개와 석사 이상 2만개를 합쳐 7만 8,200개에 불과해 12만여명은 탈락이 불가피하다.신청서 접수가 조기에 마감되면 USCIS는 7일까지 도착한 신청서들을 대상으로 컴퓨터 무작위 추첨을 통해 약 8만개를 선정하게 되어 있어 나머지 12만여명의 신청자들이 접수단계에서 탈락하게 된다. 학사 이상 일반 쿼타 분으로 신청하는 경우, H-1B 신청서 접수는 더욱 어려워진다. 석사 이상 2만개 쿼타가 조기에 소진될 경우, 석사 이상자의 신청서는 일반 쿼타분으로 추첨되는 방식이어서 학사 학위 신청자의 체감 경쟁률은 약 4대 1에 가까울 것으로 보인다.한편, 신청서 접수가 4월 7일 조기 마감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H-1B 신청자들과 외국인 노동자를 채용하려는 미 기업들은 3월 중에 서류 준비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이민변호사들은 조언하고 있다.4월 1일 신청서 접수 시작 이전에 모든 서류 준비를 마쳐야 4월 7일 이전에 H-1B 신청서를 여유 있게 접수시킬 수 있어서다. 김성환 이민변호사는 “H-1B 비자를 스폰서하려는 기업들은 늦어도 2월부터는 서류준비에 착수해야 하며, 무엇보다도 H-1B 신청에 필수적인 노동허가서(LCA)를 미리 승인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기혼자녀·부모 초청 케이스 등 제외 6개 반이민 법안 발의 공화당이 가족이민을 대폭 축소하고 부모 초청이민을 사실상 폐지하는 등 강력한 반이민 성향의 법안들을 쏟아내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공화당은 114차 새 의회가 개원한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아 6개의 반이민 법안들을 발의해 이민개혁 행정명령 시행을 앞둔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압박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공화당이 연달아 내놓고 있는 반이민 법안들은 행정명령 무력화를 시도하거나 국경경비를 대폭 강화하는 법안뿐 아니라 합법이민을 대폭 축소해야 한다는 강경한 반이민 법안까지 포함되어 있어 합법이민이 위축될 수도 있다는 이민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공화당이 새해 들어 발의한 반이민 법안들 중 한인 등 아시아계 이민자 커뮤니티가 가장 우려하고 있는 법안은 성인 가족에 대한 초청 이민제도를 사실상 폐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핵가족 우선법안’(Nuclear Family Priority Act of 2015, HR604)이다. ‘연쇄이민 방지법안’으로도 불리는 이 법안은 조지아주 출신의 조디 하이스 의원이 발의한 것으로 쿼타 제한을 받는 ‘가족초청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기혼자녀’ ‘영주권자의 기혼자녀’ 부문을 폐지하고, 쿼타 제한을 받지 않은 직계가족 이민에서 ‘시민권자의 부모’를 이민초청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하고 있다.또, 법안은 직계가족 초청과 쿼타 제한 가족이민을 모두 합쳐 가족이민 연간 쿼타를 10만개로 대거 축소하도록 하고 있다. 가족이민 쿼타 10만개 제한은 사실상 가족이민을 80% 이상 축소하는 것과 같아 법안이 현실화되면 가족초청 이민이 많은 한인 등 아시아계 커뮤니티에 큰 타격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현재 가족이민은 연간 쿼타 22만6,000개로 제한된 순위제 가족이민과 쿼타 제한이 없는 직계가족 초청방식으로 연간 80만명이 가족이민을 통해 영주권을 받고 있다.행정명령을 무력화하기 위한 법안도 3개가 발의됐다. 로버트 아더홀트(앨라배마) 의원은 발의한 HR191 법안은 불법체류자들이 소셜시큐티리 번호나 노동허가, 연방 정부 복지혜택을 받을 수 없도록 하고 있어 법안이 통과되면 행정명령은 사실상 무효화된다.<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문: 취업비자로 지난 4년간 한 직장에서 근무 중이다. 6개월 전 이민국은 취업비자에 명시된 직책으로 근무를 잘하고 있는지 검사하기 위해 현장 실사를 나왔다. 심사관은 사전 연락 없이 회사를 방문하여 인사 담당자와 본인이 없는 상태에서 정확한 업무 내용을 알지 못하는 타 부서의 매니저를 통해 부정확한 정보를 받았다. 방문 후 6개월이 지나서 이민국은 취업비자를 취소하겠다고 회사로 통보했다. 어떤 답변이 제출되어야 비자가 취소되지 않으며 또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고 싶다.답: 모든 이민 업무가 다 마찬가지이겠지만 항상 처음부터 정확한 정보와 경로를 통해 일을 진행하지 못하면 이와 같은 어이없는 작은 문제로 시간과 정신을 쏟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취업비자의 경우는 현장 감사가 가장 활발히 이루어지는 비이민비자로 6년의 취업비자 기간 중 3년의 취업비자를 소진하고 같은 회사에서 3년의 추가 기간 연장이 승인난 후에 실사를 직접 나오는 경우가 많다. 물론 취업비자 실사 전에는 방문한다는 공지를 하지 않고 불시에 방문하며 방문 시에는 인사부 담당자와 취업비자 해당 직원을 찾게 된다.취업비자 실사로 방문하는 심사관은 주로 두 가지를 확인한다. 먼저 취업비자 직원과 회사 관계자에게 직원이 담당하는 업무 내용이 무엇인지 물어 현재 업무가 취업비자 신청서에 기재된 내용과 일치하는지 확인한다. 그리고 취업비자 직원에게 지급되는 임금과 취업비자에 기재된 적정임금 자료 그리고 취업비자 신청에 관련된 다른 서류의 사본을 규정에 맞게 사업장에 비치하고 있는지도 검사한다. 이 서류들을 'Public Access Documentation'이라고 하는데 취업비자가 승인된 후 많은 고용주들은 승인된 사실만 중요시하고 이러한 서류는 사업장에 비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취업비자는 승인 후에도 사업장 감사를 통해 적지 않은 경우 비자가 취소되기 때문에 승인 후에도 여러 가지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취업비자 직원을 고용하는 사업체는 불시에 이뤄지는 이민국 사업장 감사 시 취업비자 직원의 업무 내용에 관한 정확한 지식이 없는 관리직 직원이나 동료 직원들이 심사관과 대화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사업장 감사를 하는 심사관에게는 현재 담당자가 부재중이므로 우선 기다리게 한 후 반드시 취업비자 직원의 업무 내용에 완벽한 지식이 있는 담당자와 대화를 나누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것이 쉽지 않다면 담당 변호사에게 연락을 취해 현재 이민국에서 심사관이 방문중이라고 즉각 알려 주어 해결 방법을 찾는 것도 좋다.또 이민국 심사관 방문 시 때로는 취업비자 직원이 근무하는 책상이나 사무실을 보여 달라고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직원의 책상으로 안내해 달라고 하고 그 직원의 책상이 정말 취업비자 직원의 책상인지 확인하기 위해 심지어 책상에 있는 사진이나 서류 등을 들춰 보는 심사관도 있다. 그리고 직원의 업무 내용 외에 일주일에 몇 시간을 근무하는지 시간당 임금은 얼마를 받는지에 관한 질문도 실사에서 항상 묻는 질문 중 하나다.실사가 끝난 후 취업비자에 기재된 내용과 다른 내용을 전달 받은 경우 이민국은 취업비자를 취소하겠다는 통보를 하게 된다. 취소 통보가 되면 고용주는 취소 통보에 기재된 내용을 반박하는 내용을 제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고 함께 요구되는 각종 서류를 준비해서 제출해야 한다. 이때 고용주는 사업장 감사에서 어떤 이유로 취업비자 직원의 업무 내용이 잘못 전달되었는지 설명하고 이민국 심사관이 제대로 전달된 내용을 잘못 이해한 점이 있다면 이를 정정하는 충분한 설명을 제출해야 한다. 또한 취업비자 직원이 취업비자에 기재된 업무를 수행한다는 샘플 업무 자료를 제출하거나 업무 시간과 지급된 임금이 취업비자 신청서에 기재된 내용대로 이행되었다는 근무일지도 함께 제출되어야 한다. 충분한 설명과 자료가 제출되면 사업장 감사에서 잘못 전달된 내용도 반박할 수 있으며 만족할 만한 자료가 제출된 경우 이민국은 취업비자 승인을 다시 재확인하는 승인서를 발행해 준다. 송주연 변호사 사무실(212)868-2200
As congressional Republicans weigh whether to file a lawsuit against President Barack Obama for his executive actions on immigration, 60% of Americans say they are dissatisfied with the level of immigration into the country today. This is an increase of six percentage points from 2014, but is comfortably lower than the 2008 high of 72%. By contrast, one-third of Americans are satisfied with current levels of immigration.Few issues on Gallup's annual Mood of the Nation poll saw such a drop over the past year in the number of Americans expressing satisfaction -- or the corresponding climb in those voicing dissatisfaction -- as the desired level of immigration. The poll, conducted Jan. 5-8, saw larger drops in such high-profile issues as the nation's security from terrorism (10-point drop from 2014) and a 25-point decline in satisfaction with the state of race relations.The increasing level of dissatisfaction with current immigration levels comes at a time when immigration is once again a major issue in the political debate. Late in 2014, President Obama issued an executive action protecting some immigrants who are living in the U.S. illegally from deportation. While the move has been politically popular for the president among Hispanic Americans, it is not without controversy. Republicans on Capitol Hill have vowed to undo the measures, and in fact the House has passed a spending bill that includes language to roll back the president's actions. That legislation is unlikely to receive approval in the Senate, but it speaks to the broader partisan conflict unfolding on immigration.Importantly, this survey question does not distinguish between legal and illegal immigration. While many Republicans, including Senate Majority Leader Mitch McConnell, are careful to say they supportlegal immigration, the party is nonetheless known for housing many outspoken politicians on this issue, such as influential Rep. Steve King of Iowa, whose anti-immigration rhetoric often does not distinguish between legal or non-legal status.Nearly Two in Five Want Less ImmigrationIn a follow-up question that queried Americans who are dissatisfied with the current levels of immigration, the majority -- 39% of U.S. adults in total -- said they would like to see the level of immigration decrease. This ranks among the lowest level of Americans who are dissatisfied and express a desire for less immigration since Gallup began asking the question in 2001, even if it is nominally higher than last year's 35%. The share of Americans who are dissatisfied and want more immigration (7%) was unchanged from 2014.Fourteen percent of Americans said they were dissatisfied with the current level of immigration in the country, but did not express a specific preference for either increasing or decreasing it.Republicans Most Dissatisfied With Level of ImmigrationMore than four out of every five self-identified Republicans say they are dissatisfied with the current level of immigration (84%), a figure that towers above the number of independents (54%) or Democrats (44%) who feel similarly. Moreover, the number of GOP affiliates saying they are dissatisfied on this issue swelled by 19 percentage points compared with 2014 -- suggesting that the overall increase in public dissatisfaction with immigration levels is driven primarily by Republicans, perhaps in reaction to the president's actions. However, even among Democrats, dissatisfaction increased by eight points this year.Bottom LineRepublican lawmakers who oppose the president's recent executive action on immigration are finding different venues to challenge the decision. This is happening via legislative measures, and will perhaps make it through the court system. The matter will likely weigh heavily on the upcoming Senate confirmation hearings of Attorney General-nominee Loretta Lynch.The president's disputed actions may have had some effect on how Americans perceive immigration levels, providing Republicans additional fodder with which to challenge the president. The number of Americans saying they are dissatisfied with current immigration levels increased by six points and seems mostly driven by self-identified Republicans, although dissatisfaction among Democrats is also up slightly. Still, compared with earlier times this century, a smaller than usual proportion of Americans say they are dissatisfied with immigration levels.Survey MethodsResults for this Gallup poll are based on telephone interviews conducted Jan. 5-8, 2015, with a random sample of 804 adults, aged 18 and older, living in all 50 U.S. states and the District of Columbia. For results based on the total sample of national adults, the margin of sampling error is ±4 percentage points at the 95% confidence level. All reported margins of sampling error include computed design effects for weighting.Each sample of national adults includes a minimum quota of 50% cellphone respondents and 50% landline respondents, with additional minimum quotas by time zone within region. Landline and cellular telephone numbers are selected using random-digit-dial methods.
  <AB60> 신청 및 신청서 작성 요령                      첫째                                                                                                                                                                        예약: DMV 웹사이트를 방문하셔서 꼭 예약을 하십시오.                        http://www.dmv.ca.gov/portal/dmv/detail/portal/foa/welcome    그곳에서 “Field Office Visit Appointment” 을 선택하시면 됩니다.  신규 면허증을 신청하는 것이므로 "Original Driver License" 를 신청하시는 것입니다    이전에 만기된 면허증이 있으시더라도 필기,  실기 시험을 필수로 꼭 치러야 한다고 합니다.    만기된 면허증 혹은 날짜 유요한 한국 면허증 지참하시면 도움이 됩니다.  국제면허증말고 유효한 날짜의 (플라스틱) 면허증 있냐고 직원이 물어봅니다.                       둘째   예약시간 30분전에 미리 가시길 권장합니다. 표지판 시험은 쉬운방면, 필기 시험이 기출문제만 공부하고 가시면 많이 어려우실 겁니다. 라디오코리아에 나와있는 문제보단, DMV 웹사이트에 있는 문제로 공부 하시길 권장합니다.     넷째   DMV DL44 작성요령은 설명대신 사진첨부로 대신합니다.   양식은 한글로 요청하시면 한글양식으로 주며, 유지하고 계시던 신분이 만기된 보통의 서류미비의 신청 기준 예시입니다. 첨부 사진과 같이 똑같이 작성하시면 됩니다. (물론 주소란에는 본인의 주소 기입)         다섯째   <서류준비 요령>   ; 조건1에서 한가지 이상 + 조건2에서 한가지 이상 = 총 두가지 이상의 서류 준비   총 2가지 조건중 준비 가능한 서류를 꼼꼼히 살펴보시고, 확인후 선택 준비하시길 권장합니다.     <조건1> 다음중 해당 사항이 있는것 한가지 이상 꼭 선택해서 준비하시면 됩니다.   하나. 만기된 캘리포니아 면허증 혹은 유효하거나 만기된 타주 면허증           둘. 날짜 유효한 한국 전자여권 + 기본증명서 ·         영사관에서 발급가능, ·         발급후 번역및공증 필수, ·         번역및공증후 Secretary of State 방문후 필수로 Certify를 받으셔야 합니다 ·         그래야 비로서 영사관에서 발급받은 기본증명서가 제출 가능한 유효 서류가 됩니다          <Secretary of State 주소: 300 S. Spring St. Los Angeles, CA 90013 *아주 많은 오피스가 상주한 아주 큰 건물입니다. (구글맵으로 확인후 방문하시길 권합니다)   1층에서 공항처럼 Security 검색대를 꼭 통과하셔야 합니다.  검색대 통과후 Secretary of State 방문하려고 왔다고 하면,  친절히 정확한 위치를 알려줍니다.  오피스 들어가시면, 번호표 뽑으시고,  공증받은 서류를 DMV제출 목적으로 Certify를 받으려고 왔다고 말씀하시면 됩니다.   Certify를 받으려는 서류1장당 $20이 조금 넘는 Fee를 청구합니다.  (예, 2장이면 $45정도)     셋. 생년월일이 기재된 학교 (초.중.고.대) 서류 (예, 성적증명서, 졸업증명서등 아무거나)   넷. 미국 연방, 주, 시에서 발급한 개인적인 서류들 (예, I-20등 비자관련 서류나 이혼, 범죄, 세금보고서등)     <조건2> 다음중 해당 사항이 있는것 한가지 이상 꼭 선택해서 준비하시면 됩니다.   1.    아파트 리스 계약서 2.    Morgage등 은행 Payment관련 계약서 3.    Water, Power등 각종 Utility 고지서중 하나 4.    학교, 보험, 교회등 정식 Form으로 작성후 승인받은 각종 서류들 은행 Statement  
 
[01/31/2015]
[01/30/2015]
LLC를 만들려고 하는데요.제가 뉴욕에 살고 있는데...
[01/29/2015]
2008년도 이후, 소셜이 있어도 시민권 영주권자 아니면 ...
[01/29/2015]
 
 
 
 
 
 
대통령 행정명령(2014년 11월20일) 개요 추방유예승인후 여행허가서 신청 SSN 신청서 작성 및 신청
추방유예 COVER LATTER 작성및 신청서 보내기 추방유예 신청서 (I-821d)작성요령 추방유예 신청에 필요한 서류
추방유예 노동허가 신청서 작성 요령 추방유예 시행 세칙 추방유예 신청 서류 준비
추방 유예의 의미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EOIR-42B (추방의 취소신청) EOIR-29 (이민국결정 항고신청)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435 Wilshire Blvd #420

Los Angeles, CA. 90010

전화:(213)387-4800(미국) (050)4510-1004(한국)

팩스:(213)389-0820

E-Mail : info@shadedcommunity.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