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bama administration is urging dismissal of a lawsuit that would dismantle the president's immigration program, an initiative designed to spare nearly 5 million people in the U.S. illegally from deportation. The case was brought by an Arizona sheriff, Joe Arpaio, who contends that President Barack Obama's program serves as a magnet for more illegal entries into the U.S. Arpaio says the new arrivals will commit crimes and thus burden his law enforcement resources. In a court filing late Monday, the Justice Department told U.S. District Judge Beryl Howell that the sheriff's theory is speculative and unsubstantiated and that Arpaio has failed to show he will suffer any injury at all from the federal government's program. The sheriff's challenge to the federal program is "meritless," the Justice Department said in its court filing. The Justice Department said the federal program "does not grant legal status to any alien. Rather, it authorizes a temporary exercise of prosecutorial discretion on a case-by-case basis for certain individuals who have been in the United States since 2010 and have deep ties to the community." The department said the Supreme Court has made clear that the federal government has broad discretion on immigration enforcement. Arpaio's lawsuit was filed within hours of the Nov. 20 announcement of Obama's immigration effort. Separately, 24 states have gone to court alleging that Obama violated constitutional limits on presidential power. The state lawsuit says the president's action by executive order will exacerbate the humanitarian crisis along the southern border. Arpaio's lawsuit says Obama is "hijacking" existing immigration regulation and law, creating a radically new and different regime. Arpaio has often clashed with the federal government over the enforcement of immigration laws and he has filed suit to stop new policies announced by Obama. The federal initiative marks the most sweeping changes to the nation's immigration laws in nearly three decades and set off a fierce fight with Republicans.
오바마 행정부는 일련에 있었던 오바마 행정부가 단행한 이민법 행정명령에 관한 모든 프로그램을 해체하기 위한 소송들의 기각을 촉구했다. 이번 소송관련 케이스는 애리조나 쉐리프인Joe Arpaio에 야기 되었는데,그는 앞서 이번 행정명령이 뉴커머, 즉 새로 유입될 많은 이민자들에 의해 또 다른 불법들을 양산할 수 있는 마치 자석과도 같다고 비판하면서,장점이라곤 찾아볼수 없는 쓸모없는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여 말했다. 지난 월요일 법무부가 밣힌 법원 기록에 의하면,연방법원 판사 Beryl Howell는 말하기를,그 애리조나 쉐리프의 이론은 지극히 근거없는 추측에 불가한, 단순히 연방정부 프로그램의 불만을 가진 한 사람의 푸념쯤으로 단정했다. 연방정부는 말하기를,지금의 프로그램은 아직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승인된 완성된 프로그램도 아니거니와,그때 상황에 맞게 담당자의 권한으로,2010이후 미국으로 들어와 발이 묶인 서류미비자들에게 하루 빨리 혜택을 주기위한 임시적으로 승인된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대법원은 연방정부가 앞으로 보다 폭 넓게 연방정부의 권한으로 이민법 개혁 단행을 분명히 할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소송 내용을 한줄로 요약하자면,오바마 행정부가 단행한 이번 행정명령은,독단적인 날치기 통과였고, 이민법은 완전히 새롭게 새로운 정부에 의해 전혀 다르게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늘집 독자분들 포함, 이민법에 관심이 있으신 많은 분들은 잘 아실것이다. 이번 소송을 포함한 모든 반대 여론들은,지난 30년 가까이 이민법의 전면적인 개정을 시도했던 민주당과 공화당과의 사나운 싸움의 하나이고,이번 24곳의 주 정부가 참여한 가운데 이뤄지고 있는 일련의 위헌 소송들은 앞으로 길어질 공화당과의 싸움의 시작일 것이다.
스킬스 비자 법안, 이민개혁법안의 하나로 선택H-1B 19만 5천, 취업영주권 23만 5천 등 2배 새해부터 상하원을 동시장악하는 공화당이 취업 비자와 영주권을 2배 확대하는 이민개혁법안을 추진할 채비를 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공화당이 새해초부터 추진하려는 스킬 비자 법안은 H-1B 취업비자 쿼터를 19만 5000개로, 취업이민 영주권 쿼터는 23만 5000만개로 늘리고 창업영주권을 신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5년 새해 1월 6월에 개막하는 114차 연방의회 회기부터 상하원 다수당을 동시 장악하는 공화당이 오바마 이민행정명령을 무력화시키려 시도하면서도 독자적인 이민개혁법안들을 추진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공화당 지도부는 이민개혁법안들을 서너개로 분할해 단계별로 추진하는 Piecemeal 방식으로 입법 에 나설 것임을 예고해왔다. 그중에서 공화당이 우선 추진할 합법 취업이민 확대 방안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공화당은 합법취업이민을 2배 확대하는 SKILLS Visa Act를 유니온 캘린더에 포함시킴으로써 이민 개혁 법안의 하나로 추진할 것임을 내비쳤다. 대럴 아이사 하원의원과 22명의 공화당 하원의원들이 주도한 스킬스 비자 법안은 우선 취업이민 영주권 쿼터를 현행 14만개에서 23만 5000개로 근 2배 확대하도록 하고 있다. 이와함께 취업이민에서 EB-7 범주를 신설해 미국대학원에서 STEM(과학기술공학수학)분야를 전공 한 석박사들에게 그린카드를 제공토록 하고 있다. 이어 EB 8-1 범주도 신설해 미국내 자본을 유치한 외국인 창업자들에게 창업영주권을 발급하도록 하고 있다. EB 8-2 범주도 신설하는데 이는 영주권은 아니고 E-1,E-2와 같은 일종의 투자비자로 활용하도록 하고 있다 취업 영주권 쿼터 확대와 STEM 석박사, 창업 영주권을 모두 합하면 취업이민 쿼터는 현재보다 2배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스킬스 비자 법안은 이와함께 H-1B 전문직 취업비자의 연간쿼터도 현재보다 2배 늘리도록 하고 있다. 현재 6만 5000개에 불과한 학사용 연간쿼터를 15만 5000개로 2배이상 급증시키도록 제안하고 있다. 이어 현재 2만개인 미국석박사 연간쿼터를 4만개로 늘리되 STEM 분야 미국 석박사만 이용토록 하고 있다. STEM 분야가 아닌 석박사들은 학사용 쿼터를 이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스킬스 비자법안은 대신 5만5000개의 추첨영주권을 폐지해 취업이민 쿼터로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공화당 지도부는 새해 초반부터 국경안전 강화, 내부이민단속, 합법 이민확대 등 세분야의 개별 이민 개혁법안들 부터 추진한 다음 서류미비자 구제방안을 논의할 것임을 예고해 놓고 있다.<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퓨리서치센터 발표한인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가 최근 소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으나 지난 10여년간 80%에 가까운 급격한 증가세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가 최근 발표한 출신국가별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변화 추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 현재 한인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는 18만명으로 추산돼 19만명 수준으로 파악됐던 2011년에 비해 1만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하지만, 보고서에 따르면 역대 한인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규모는 1990년 이래 7배 이상 증가했으며, 지난 2000년 이래 80% 가까운 급속한 성장세를 나타낸 것으로 파악됐다.미 전국의 불법체류 이민자 규모가 350만명 수준이었던 지난 1990년 한인 불법체류자 규모는 2만5,000명에 불과했으나, 지난 1995년 16만명으로 조사돼 5년 사이 7배 가까운 폭발적인 증가세를 나타냈다.이후 매년 소폭 감소세를 보여 2000년에는 11만명선까지 떨어졌던 한인 불법체류자 인구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2010년에는 역대 가장 많은 20만명을 나타냈으나 2011년과 2012년 2년 연속 소폭 감소했다.이 시기 미 전국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규모는 1990년 350만명에서 2007년 역대 최다 규모인 1,220만명을 기록했으나 경기침체 영향으로 2012년 1,120만명선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퓨리서치센터는 최근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가 소폭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은 국경 밀입국으로 통한 멕시코 이민자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지난 2007년 역대 최다인 690만명을 기록했던 멕시코계 불법체류 이민자는 이후 감소세가 이어져 2012년엔 590만명 선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하지만, 비멕시코계 중남미 이민자들의 증가와 아시아 및 유럽계 이민자의 증가로 일부 주에서는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가 오히려 늘어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메릴랜드, 플로리다, 네브래스카, 뉴저지, 버지니아, 펜실베니아, 아이다호 등 7개 주는 지난 2009년과 비교해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 반면, 멕시코계 이민자 인구 비중이 높은 캘리포니아, 텍사스, 뉴욕, 일리노이, 뉴멕시코 등 14개 주에서는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그러나,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의 전반적인 감소세와는 달리 미성년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는 2008년 이래 4년 연속 꾸준한 증가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미성년 불법체류 인구는 2007년 720만명에서 2008년 650만명으로 급감했으나 이후 증가세가 계속돼 2012년 690만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또, 미 전체 노동력에서 불법체류 이민 노동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 이래 큰 변화 없이 8% 수준 이상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 연방 이민서비스국 서열 3위의 한인 최고위직 인사로 이민개혁 행정명령 실무작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줄리엣 최 USCIS 수석국장이 16일 LA에서 한인단체 관계자들에게 행정명령 집행계획을 설명하고 있다.줄리엣 최 이민국 수석국장 행정명령 홍보“추방의 두려움을 떨쳐내고 당당하게 음지를 벗어나는 용기를 내야합니다”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 줄리엣 최 수석국장(chief of staff)이 16일 LA를 방문해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의 성공적인 시행을 위해 한인 등 아태계 커뮤니티의 참여와 협력을 당부했다. 최 수석국장은 리온 로드리게스 USCIS 국장, 로리 쉴라바 부국장에 이어 USCIS 내 서열 3위의 최고위직 인사로 USCIS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 집행을 위한 실무작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이날 오전 LA 컨벤션센터에서 민족학교,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 등 한인단체를 비롯해 필리핀계, 베트남계 등 아태계 이민자 단체 관계자들을 만난 최 수석국장은 “ ‘가족재결합’이라는 미국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대통령이 결단한 이번 행정명령을 통해 한인 등 보다 많은 아태계 이민자들이 구제혜택을 받기를 바라고 있다”며 “구제대상 이민자들이 추방의 두려움을 떨쳐내고 음지를 벗어나려는 용기를 내야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인 등 아태계 이민자들이 적극적으로 추방유예 프로그램을 활용해 줄 것을 촉구했다.또, 최 수석국장은 “서류미비 청소년을 위한 추방유예(DACA) 범위가 확대되고, 시민권자나 영주권자 자녀를 둔 서류미비 이민자들을 위한 추방유예 프로그램(DAPA)이 신설되는 만큼 아태계 커뮤니티가 적극 나서 구제대상 이민자들이 빠짐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최 수석국장은 “내년 5월 중에는 행정명령에 따른 DACA 확대조치와 DAPA 프로그램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며, 구체적인 수혜자격 규정과 신청절차 등에 대한 시행규칙은 내년 5월 이전에 확정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행에 앞서 LA 등 미 전국 대도시별 지역 이민국을 통해 커뮤니티 단체들과 지역 정부는 물론 각 대도시 주재 재외공관들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일부 이민자 단체들이 우려를 표시하고 있는 DAPA 프로그램 수수료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최 수석국장은“DAPA 수수료가 DACA 수수료에 비해 더 비쌀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신청접수가 시작되기 전까지 합리적인 절차를 거쳐 수수료를 산정하게 될 것이며, 수수료 납부에 부담을 느끼는 신청자는 크레딧카드 납부도 허용된다”고 밝혔다.한편, 백악관은 이날 아시아계 이민자 커뮤니티를 위한 이민개혁 행정명령 설명문을 발표하고 연방 의회의 포괄이민개혁법안 처리 지연으로 인해 행정명령이 불가피했다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아시아계 이민자 커뮤니티가 행정명령의 큰 수혜그룹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Top administration officials are out on the offensive this week, rallying support behind the latest executive actions on immigration in the face of growing opposition from around the country. In an op-ed published Monday in The Tennessean, President Barack Obama chided congressional Republicans for punting on comprehensive immigration reform, and highlighted how immigrant communities in Nashville are interwoven into the city’s culture. “They work as teachers in our schools, doctors in our hospitals, and cops in our neighborhoods. They start small businesses and create jobs making this city a more prosperous, more innovative place,” Obama wrote of the “New Nashvillians” who are settling in Tennessee.  “ ‘They’ are ‘us,’” he continued. “When done right, immigration benefits everyone.” Nashville has seen a spike in its immigrant population, a far cry from just six years ago when the city’s voters were poised to approve a referendum making English the official language in the metro area. The shifting demographics, and growing public acceptance toward the city’s immigrant community, likely led the president to travel to the home of country music to pitch his executive action on immigration. Nonetheless, growing hostility toward the president’s actions — led by Republicans at both the state and federal levels — has made the measures a hard sell. Nearly half of the states in the country are suing the White House over the actions, which would allow as many as 5 million undocumented immigrants to live in the U.S. temporarily and seek work. Meanwhile in Congress, House Republicans singled out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DHS), voting to fund the agency tasked with carrying out the executive actions only until February of next year, when a Republican-controlled Congress can renew attempts to torpedo the actions before they even start up. DHS Secretary Jeh Johnson raised the issue Monday while visiting South Texas to mark the opening of a new detention facility designed to house immigrant mothers and their children. Even as the flood of unaccompanied minors detained at the southwest border has dramatically decreased since the height of scrutiny this summer, immigration officials are working to increase the amount of detention space to hold them. The only way to keep those operations moving into 2015 is for Congress to fund the department, Johnson said, pressing for more resources at the border. “This must be clear: Our borders are not open to illegal migration,” Johnson said in his prepared remarks. “To enforce this policy, we are maintaining, and adding to, the border security resources we put in place to respond to the spike in illegal migration into South Texas last summer.” A new facility in Dilley, Texas, located roughly 70 miles southwest of San Antonio, will replace a makeshift facility in Artesia, New Mexico, that was converted to detention space this summer in response to the humanitarian crisis at the border. The facility in Dilley has more than three times the capacity of the Artesia site — a troubling development for human rights and immigrant advocates who argue that family detention centers should be closed, not expanded. By Amanda Sakuma@nbc
몇주전에 수백만의 서류미비자에 대한 추방유예 성명이 있었다.그 직후, 의회 공화당원들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대대적인 반응을 했었었다.그강력한 비판이 그중 하나인데,독단적이면서 그 명령 자체가 불법적인 행동이라며 비판하기까지도 했었다.텍사스 상원의원인 Ted Cruz는"이건 마치 타락한 독재정권의 정부를 보는것 같다" 라며 비판하기도 했다.헤드라인을 장식한 여러 기사들을 비교해보면,"오바마 행정부는 어느것 하나 빠뜨리는것 없이 하기위해 이번 개혁은 의회와 함꼐 의논, 진행 했었어야만 했다"라며공화당원들은 불만을 계속 토로해왔다.텍사스 공화당원인 Michael McCaul은 국회 청문회에서,"우린 우리 이민법을 개혁해야만 하는게 맞다, 하지만 그 개혁은 올바른 방법으로 시행되어야 한다"와 같이말하기도 했다.하지만, 이곳 그늘집의 방문자들과 현 이민법 관련 관심이 있고 많은 매체를 접한 분들은,분명 많은 부분에 있어서 공통된 생각을 공유 하고 계시겠지만, 물론 이견들도 많으실 것이다.공통된 생각 즉,이번 이민법 개혁안은 모두를 위한것이 결코 될 수도 없고,이미 균열이 많은 현 이민법을 개정하고 뜯어 고치기에도 역부족이라는 사실이다.하지만, 상당부분 사설 칼럼을 통해, 오바마 행정부를 향한 우리가 알수 있는 공통된 목소리중 하나는,"이미 개혁을 단행한다고 성명했으니, 그들만의 방식으로 한번 해보게 기회를 줘보자! "라는 것이다.이제 우리가 할 수있는것은 비판과, 공화당이 매일같이 하는 불평보다는 "기다려보는것"뿐이니 말이다.
힘겨운 취업 2순위 반감, 빨라진 3순위 급증투자이민 감소, 종교이민 다시 증가 *한인 취업 영주권 취득 현황(미 국무부)구분2012년2013년2014년취업 1순위154014371334취업 2순위412971523576취업 3순위 소계4975496459453순위 숙련공3684437354813순위 비숙련공1291591464취업 4순위(종교)742503706취업 5순위(투자)447364225취업이민 합계120001430011786한인 영주권취득 총계208462316620300(추산)  한인들의 미국영주권 취득중에서 절반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취업이민이 힘겨운 2순위가 반감한 대신 빨라진 3순위로 다시 이동하고 있다. 투자이민의 인기가 시들해진 반면 종교이민이 다시 늘어난 추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영주권 취득에서 한인들은 전체 비율과는 판이하게 가족이민 보다 취업이민이 더 많은 특성 을 띠고 있다. 2014년 올한해에도 미국영주권을 취득한 한인들은 취업이민에서 1만 1786명으로 가족이민 8500여명보다 많았다. 올해 한인들의 취업이민 영주권 취득이 전년에 비해 2500명, 17.6%나 줄었는데 선호하는 범주 에도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들은 근년들어 빨리 그린카드를 받을 수 있는 취업이민 2순위로 몰렸으나 이제는 다시 취업 3순위로 이동하고 있다. 이민신청한지 1년 내지 1년반이면 영주권을 취득하고 있는 취업이민 2순위에서 한인들은 올한해 3576명이 그린카드를 받아 지난해 7152 명에서 절반으로 급감했다. 지난해에는 평년보다 2배나 급증했다가 올해 다시 절반으로 급감하며 평년 수준으로 되돌아온 것이다. 이때문에 한인들이 가장 많이 신청하는 취업이민은 3순위로 다시 바뀌었다. 한인들은 올해 취업 3순위에서 숙련공 5481명, 비숙련공 464명 등 모두 5945명이 그린카드를 받아 전년보다 500명이상 늘어났다. 특히 취업이민 3순위는 취업 2순위를 근 2배 차이로 따돌리고 1위 범주를 되찾았다. 한인들이 다시 취업이민 3순위 영주권 취득에 많이 몰리고 있는데는 크게 두가지 이유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첫째 취업 2순위는 3순위보다 임금수준이 거의 2배나 높기 때문에 영주권스폰서를 구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보인다. 둘째 취업 3순위의 영주권 문호가 근래들어 2년이상 급진전돼 이민수속기간이 짧아졌기 때문에3순위 신청자들이 다시 몰리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편 영주권스폰서가 필요없는 취업 1순위에서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들은 1334명으로 지난해 보다 100여명 줄었다 특히 한인들의 투자이민 열기가 다소 시들해진 것으로 보인다 올한해 투자이민인 취업 5순위로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들은 50만달러짜리 리저널 센터 207명을 비롯해 225명으로 전년보다 140명 감소했다. 투자이민은 이제 중국의 독무대가 되버렸다. 반면 한인들의 종교이민 선호가 되살아나고 있다. 종교이민 등 취업 4순위로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들은 성직자 526명, 일반 종교직 종사자 180명 등 706명으로 지난해 보다 200여명이나 늘었다.<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영어능력·스폰서 규정 등한국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들의 미 기업 연수용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J비자(교환 방문비자) 발급 규정이 내년부터 크게 강화될 예정이어서 J비자 심사가 크게 까다로워질 전망이다.연방 국무부는 지난 11월 J비자 신청자의 영어 능력평가 기준을 상향 조정하고, 스폰서 기관의 관리의무를 대폭 강화한 새로운 J비자 발급 및 관리규정을 마련했으며 최근 이를 재외공관 및 미국 내 관련기관에 통보절차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국무부가 마련한 새 규정은 J비자 신청자의 영어능력 심사기준과 스폰서 기관의 관리의무 등을 크게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으며, 강화된 새 규정은 내년 1월5일부터 적용된다.새 규정에 따르면 모든 J-1비자 신청자는 비자를 발급받기 전 인터뷰 과정에서 충분한 영어능력을 입증하도록 하고 있어 영어 미숙자가 J-1비자 받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J비자 소지자와 동반가족에 대한 보험 규정도 강화된다.강화된 규정은 J비자 소지자와 동반가족(J-2)은 1인당 최소 10만달러 이상의 질병 및 상해보험에 가입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J비자 소지자의 보험 부담이 늘어나게 된다. 강화된 보험규정은 내년 5월15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J비자 소지자에 대한 미국 내 관리규정도 대폭 강화된다. 스폰서 기관은 매년 의무적으로 J비자 프로그램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작성해 국무부에 보고해야 하며, J비자 프로그램 관리자에 대해서는 4년마다 정기적으로 신원조회를 하도록 의무화했다.또 J비자 소지자는 미국에 체류하는 동안 주거지,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가 변경될 경우 10일 이내 의무적으로 변경사항을 국무부에 보고해야 하며, 스폰서 기관 내 직책과 직무, 근무 장소가 바뀔 경우에도 반드시 10일 이내에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그간 비교적 발급이 수월한 비자 중 하나로 여겨져 왔던 J비자 프로그램에 대해 국무부가 규정을 강화하고 나선 것은 J비자 소지자들의 불법체류가 최근 증가하고 있는데다 테러위협이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 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제 아이가 내년에 시민권자 아이와 결혼 할예정이라고 ...
[12/17/2014]
안녕하세요. 여쭈어 볼게있어서 글을 씁니다.현재 ...
[12/16/2014]
시민권자와 결혼하면 얼마만에 영주권 나오나요?우...
[12/16/2014]
f1이 만료된 후 어느덧 3년이 다되어 가는데요, 은행...
[12/14/2014]
 
 
 
 
 
 
대통령 행정명령(2014년 11월20일) 개요 추방유예승인후 여행허가서 신청 SSN 신청서 작성 및 신청
추방유예 COVER LATTER 작성및 신청서 보내기 추방유예 신청서 (I-821d)작성요령 추방유예 신청에 필요한 서류
추방유예 노동허가 신청서 작성 요령 추방유예 시행 세칙 추방유예 신청 서류 준비
추방 유예의 의미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EOIR-42B (추방의 취소신청) EOIR-29 (이민국결정 항고신청)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600 Wilshire Blvd #1210

Los Angeles, CA. 90010

전화:(213)387-4800(미국) / (070)7885-5401(한국)

팩스:(213)365-8809

E-Mail : shadedusa@gmail.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