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운 내 상당수 신학교·어학원▶ 이민국 수사관들 강도 높은 조사(한국일보 김철수 기자) = LA 한인타운을 비롯한 한인사회 내 상당수 신학교와 어학원 재학생들을 상대로 연방 이민당국이 학생비자 신분 유지 여부 확인을 위한 불시 점검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같은 움직임은 그동안 한인사회 일부 학교에서 미국 내 체류신분을 유지하려는 한인들을 대상으로 I-20를 남발하며 이른바 ‘비자장사’를 해온 관행에 대해 이민 당국이 단속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향후 비자사기에 대한 수사 확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LA 한인타운 이민법 변호사들에 따르면 최근 몇 개월 사이에 학생비자로 신학교나 어학원에 재학 중인 학생들 가운데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에게 실제 학교에 다니고 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받은 학생들의 문의전화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김준서 변호사는 “최근 6개월 사이 타운 내 신학교에 다니면서 학생 비자를 유지하고 있는 한인 학생들 가운데 불시에 들이 닥친 이민국 소속 수사관들의 강도 높은 조사로 애를 먹었다는 문의전화가 여러 차례 접수됐다”며 “당국이 비자장사를 하는 타운내 다른 신학원과 어학원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 없지만 지난해 P학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 이후 타운 교육기관에 대한 비자장사에 대한 조사는 계속 이어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이민 변호사들은 이민 당국의 한인타운 내 신학교나 어학원 등 교육기관의 비자장사에 대한 단속이 매년 계속 이뤄져왔지만 최근에는 신학교 등으로까지 이를 확대해 학생들의 체류 규정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강도 높게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이경희 변호사는 “이민당국은 이미 학생비자 유지를 위해 학교에 등록한 뒤 출석을 하지 않는 등의 편법이 타운 내 만연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며 “5년 이상 장기적으로 등록되어 있을 경우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고 인터뷰 때 학비와 생활비 조달 증명, 성적표, 출석증명서, 강의 교재, 노트 필기 등 다양한 증거자료 제출을 요구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특히 전문가들은 비인가 및 불법 어학원이나 신학원을 통해 편법으로 비자를 발급 받았던 사실이 드러날 경우와 연방정부 비인가 신학원을 졸업할 경우 영주권 취득이 어려울 수 있다며 인가 여부를 연방 및 주 교육 당국과 이민 당국에 반드시 확인할 것을 조언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이민행정명령 무산, 브렉시트 여파 반이민정서 확산 저지트럼프 거명 없이 반이민 구호로 표얻으려는 선동가 비난   (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선동가에 의한 반이민 정서의 확산을 반드시 저지할 것임을 천명했다.   이는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반이민 구호로 선거전을 펴고 있는 행태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선언 으로 해석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와의 정치 전쟁에 다시 나서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최근 연방대법원의 4대 4 판결과 브렉시트를 계기로 반이민 정서를 확산시키려 는 트럼프 후보의 시도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나섰다.   오바마 대통령은 캐나다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과 가진 북미 3개국 정상들의 공동회견에서 “우리 역사에선 선동가에 의해 반이민 정서를 악용하는 시기가 있었다”면서 트럼 프 후보의 반이민 구호를 비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트럼프 후보의 이름을 거명하지 않은 채 “독특한 언어로 반이민 구호를 외쳤어도 미국 이민자들은 미국이 그들의 자손들에게 가능성을 제공해왔기 때문에 중단없이 계속 이민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트럼프 후보는 유권자들의 마음을 살 수 있는 정책으로 표를 얻는 대중 인기 주의자도 아니며 단지 외국인 혐오주의자, 냉소주의자일 뿐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떤 사람들은 한번도 노동자나 사회정의를 위해  싸워본적도 없으면서 표를 얻기 위헤 논쟁적인 말을 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후보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미국에서는 최근 연방대법원이 4대 4 판결로 하급법원의 결정을 그대로 유지시킴으로서 서류미비 부모 등 500만명을 구제하려 했던 오바마 이민행정명령을 무산시킨데 이어 영국의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결정으로 그와 똑같은 반이민 정서가 확산되지나 크게 우려돼 왔다.   더욱이 출사표를 던지면서 부터 멕시칸을 비하하고 테러사태가 발생하면 무슬림을 금지대상으로 삼으 면서 반이민 구호를 내걸고 있는 트럼프 후보가 본선 대결을 위해 반이민 정서를 본격 확산시키려 시도 할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트럼프 후보는 미국이 그간 국경을 열어놓고 불법, 합법할 것없이 이민자들을 너무 많이 받아들여 미국인 들이 일자리와 부를 빼앗겼다고 주장하며 반이민, 미국인 우선을 핵심 캠페인 구호의 하나로 내걸고 있다.   이에 오바마 대통령이 앞장서 반박하고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중심으로 하는 친이민진영이 결집헤 반이민 정서의 확산을 막으려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과 클린턴 후보는 올랜도 총기테러로 연기했던 합동 유세를 오는 5일 경합지인 노스캐롤 라이나에서 갖기로 하고 본격적인 백악관 수성 작전에 나서고 있다.   <그늘집>www.shadedcommunity.comshadedusa@gmail.com미국: (213)387-4800 한국: (050)4510-1004카톡: iminUSA
If immigration wasn't already the most important wedge issue in the 2016 election, the Supreme Court's 4-4 ruling on President Obama's Deferred Action for Parents ofpixbymaia via ScandinaviaAmericans (DAPA) executive order just solidified immigration's status as the nation's most divisive issue. The one-sentence "decision" will turn this election into a fierce war of identity politics with Hillary Clinton's Latino base pitched against Donald Trump's white male supporters. Even though Clinton's policies will lead to more open immigration policies, which is a good thing, her modus operandi of rallying an ethnic constituency will be damaging for the country. President Obama claimed that the ruling—which said only that the justices had failed to reach a decision and therefore the lower court's ruling blocking his action was "affirmed"—was not a "value judgment." That may be true. Nevertheless, it was still a body blow to DAPA, a core element of his legacy. As the name suggests, the order would have deferred deportations—not offered permanent legal status, mind you—to some four million primarily Latino undocumented foreigners who have American children and families but no criminal record. They would have also obtained work permits that would have allowed them to come out of the shadows and work without fear of deportation. Although the ruling didn't say which justice had come out on which side, it is safe to assume that the justices split along ideological lines. Oral arguments showed that all the liberal justices were convinced that the president had the statutory and constitutional authority for the order. So the only two potential swing votes were Chief Justice John Roberts and Justice Anthony Kennedy. Ironically, both of them voted in favor of the administration in King v. Burwell, which challenged the legality of Obamacare handing federal subsidies to states that had refused to establish insurance exchanges. But the two justices went against Obama on this one. Justices' judicial philosophy may be shaped by their deeper ideology, but no doubt, all the justices acted in accordance with their best legal judgment in this case. That, however, is not how DAPA supporters and opponents are likely to see it given the cynical partisan games their elected leaders have been playing on immigration reform, starting with the president himself. Immigration has been a festering wound in this country for decades, and certainly long before President George W. Bush's comprehensive reform effort crashed and burned in 2006. Given the fate of that bill, President Obama should have seized the first auspicious moment to get immigration reform done, given that virtually everyone agrees that America's immigration system is badly broken. This should have been soon after he got elected in 2008. At that time, he enjoyed considerable goodwill with the American public, Democrats controlled both house of Congress, and there was lingering buy-in from Republicans who had supported the Bush effort. But Obama blew it. He used all his political capital to foist ObamaCare on a deeply skeptical country (in the middle of an economic meltdown) and a unanimously opposed Republican Party. Nor did his political gamesmanship stop in the second term: Many advised him that if he was contemplating executive action, he should do it immediately after the collapse of the Gang of Eight bill in 2013. But that would have taken the issue off the table before the midterm elections, and he preferred to use it as a hammer to beat up Republicans. That strategy, however, backfired big time, because Latino voters, disgusted by the lack of action, stayed home and Republicans not only made gains in the House, but also took control of the Senate. This meant that the president either had to give up on action altogether, which would have incensed his base, orproffer it with a weakened hand and without enough time to abide by all the procedural niceties such as an adequatenotice and comment period as required under the Administrative Procedures Act. This was the core of the legal challenge against DAPA and what ultimately doomed it. Republicans, of course, have played their own games. The Senate passed the bipartisan Gang of Eight bill 68-32,which included 14 Republicans, with a path to permanent legal status for undocumented immigrants. However, the Rush Limbaugh anti-amnesty caucus in the House refused to allow then-Speaker John Boehner to even schedule an up-or-down vote—precisely because the bill would have likely passed. In other words, the same minority that torpedoed President Bush's bill torpedoed this one as well. A Supreme Court ruling where one of the justices crossed the aisle was the last hope to break the logjam after Justice Antonin Scalia's death. Since that didn't happen, the issue will now be settled by the next president. Hillary Clinton has pledged not just to keep but expand DAPA. But Donald Trump, whose plans to round up 11 million illegal immigrants and eject them in an Operation Wetback-style gambit have made him wildly popular with the white working class, obviously has no use for it. If Clinton gets elected, the issue will almost certainly reach the Supreme Court once again. Securing the right to appoint Justice Scalia's replacement just assumed even more importance—to both sides. Both candidates will use the issue to mobilize their base—Hillary Clinton will target Latinos, because they are most affected by DAPA, and Donald Trump the white working class, because they are the most incensed about it. This election will degenerate into a full-blown game of identity politics—or what in pre-modern parlance used to be called tribal warfare. This is precisely what America with its fancy Constitution and grant of individual—not group—rights was supposed to avoid. Neither side will give a whit about the rule of law enforced by neutral judges. This is a profoundly unfortunate outcome for American democracy and both parties are to blame for it. A pox on both their houses.
DAPA 무산불구 추방우선순위 아니어서 추방없다2012년 드리머 추방유예 DACA는 이번 판결과 무관   (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민행정명령의 무산에도 불구하고 서류미비 부모 등은 이민단속의 낮은 순위 이기 때문에 추방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는 서류미비자 500만명이 추방을 유예받고 워크퍼밋을 받을수는 없게 됐으나 이민단속으로 체포되고 추방되는 일은 없을 것임을 확약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오바마 이민행정명령이 연방대법원의 4대 4 판결로 무산되자 이민사회에 추방공포가 다시 엄습했으나 올해안에는 대규모 추방은 없을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자신의 이민행정명령으로 구제하려던 서류미비 부모 등 500만명은 이민단속의 낮은 순위이기 때문에 체포되고 추방되는 일은 없을 것임을 확약하고 나섰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를 자녀로 두고 있는 서류미비 부모 등 500만명은 비록 연방 대법원의 판결로 이민행정명령을 실시하지 못하게 돼 추방을 유예받고 워크퍼밋카드를 받을 수는 없게 됐지만 추방공포를 느낄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2014년 11월에 발표해 시행하려 했다가 무산된 추방유예 확대조치인 DAPA 프로 그램에 적용됐을 500만명은 이민단속과 추방에서 낮은 우선순위이기 때문에 형사 범죄를 저지르지 않는한 체포되고 추방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약속이다.   오바마 행정부는 이미 이민단속과 추방정책에서 테러용의자 등 위험인물과 형사범죄자, 중범죄자와 세번 이상의 경범죄자, 음주운전사고 등  주요 범죄자의 순으로 우선순위를 정해 놓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와함께  2012년 중반부터 시행해온 서류미비 청소년,즉 드리머들에 대한 추방유예인 DACA 프로그램은 이번 연방대법원 판결과는 상관없는 것이기 때문에 그혜택을 계속 누려달라고 상기 시켰다.   2012년 8월부터 시행된 DACA 프로그램으로 드리머 123만 9400여명이 추방을 유예받고 워크퍼밋까지 받아 각종 혜택을 누리고 있다.   특히 한인 청소년들은 1차 6974명, 갱신 6346명 등 연인원 1만 3320명이 추방유예와 워크퍼밋혜택을 받아 국가별로는 6번째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드리머들이 DACA 혜택을 유지하려면 11월 8일 대선에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당선되 어야 가능해지며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더이상 갱신할수 없게 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그늘집>www.shadedcommunity.comshadedusa@gmail.com미국: (213)387-4800 한국: (050)4510-1004카톡: iminUSA
▶ 러셀세이지재단 저널   (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 시민권을 취득하지 않아 투표할 수 없는 이민자들도 미국 정치과정에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으며 정치적인 영향력도 발휘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투표권이 없는 이민자들의 역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NBC 방송은 지난 28일 ‘러셀세이지재단’(RSF) 저널에 실린 한 논문을 인용해 투표권이 없는 이민자들이 직·간접적으로 미국의 정치과정에 참여하고 있으며, 선거결과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논문을 공동 작성한 정치학자 마이클 존스-코레아와 제임스 매케인은 이 논문에서 라틴계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정치활동 참여도를 조사한 결과, 투표권이 없는 라틴계 이민자 3명 중 1명이 정치 집회나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정치활동을 하고 있으며, 시민권을 가진 이민 유권자들과 활발한 정치토론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퍼듀대 매케인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투표권이 없는 이민자들이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는 것은 아니다”면서 “라틴계 이민자들의 경우, 투표권이 없는 경우에도 정치적 서명활동에 참여하거나 시위나 집회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정치과정에 적극 개입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비록 투표권리는 없지만 비시민권자 신분의 이민자들도 미국 정치과정에서 완전히 배제되고 있는 것은 아니며, 이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정치과정에 참여해 결국 선거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매케인 교수는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투표권이 없는 이민자들이 어떤 방식으로 든 선거에 참여하게 될 것이며, 영향력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오늘은 어제에 이어서 많은 이들에게 전혀 호응을 전혀 얻지 못하고 있는 도널드 드럼프의 다른 논쟁을 이야기 해보려고 한다. 그 두번째 그의 주장은, 이민자들이 모든 복지 혜택을 소모시킨다?   공화당 지지자인 칼럼니스트 벤 사피로가 언급하기를"당신이 사회 보장 연금을 제공할때, 당신이 무료 교육을 제공할때, 당신이 오바마캐어를 제공할때, 그러면 당신은 사람들에게 현관문이 활짝 열려 있다고 말할수 있고, 많은 사람들이 들어와서 하나같이 이 시스템을 이용해 먹기 바쁠것이다."   반이민단체의 한 조사를 이유로 도널드 트럼프는 언급하기를"불법 이민자 한 가정이 취하는 복지 혜택은 상상 이상이며, 이는 미국시민이 누리는것 보다 훨씬 많다"고 하였다.   도널드 트럼프 뿐만 아니라 여럿 공화당 지지자들은 많은 불법 이민자들이 세금도 내지 않으며,일도 하지 않으며 무료 교육에 푸드 스탬프까지 많은 혜택만 누리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게 사실이다.   그에 반해 많은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와 공화당의 주장을 반박하기를대다수의 불법 이민자들은 게으르며, 일도 하지 않은채 무료로 제공하는 혜택만 누리려고 한다는 주장을 하면서,  어떻게 그들이 일자리를 뺏어간다는 식의 말을 할 수가 있는냐는 것이다.즉,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게 그들의 설명이며 그래서 도널드 트럼프와 공화당의 주장을 반박하는 이유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대다수의 불법이민자들이 자격미달로 인해 푸드스탬프와 무료 의료혜택을 누리지 못한다는 통계가 있다.그 밖에도 많은 혜택을 받고 있는게 사실이긴 하지만, 앞서 언급한 혜택을 누리기 위해선 적어도 합법적인 신분유지와 최소한의 세금 보고가 수반되어야 하는게 사실이다.   물론 많은 불법이민자들이 세금보고를 하며 세금을 내고 있다.한해 불법이민자들이 내는 세금은 130억에 달하며, 그들은 그 세금에 대한 사회 보장 연금은 받을 수 없을것이다.   만약 공화당이 정확한 통계와 데이터를 숙지한다면 이민자들에 대한 공격이 큰 위력을 갖진 못할 것이다.     <그늘집>www.shadedcommunity.comshadedusa@gmail.com미국: (213)387-4800 한국: (050)4510-1004카톡: iminUSA
▶ 현장 르포- 테러경계령 LA공항 가봤더니…▶ 진입로 1마일 앞부터 정체중무장 경관 대거 배치, 연휴 여행객 몰려 혼잡 “평소보다 일찍 출발해야”   (한국일보 최현규 기자) = 터키 이스탄불의 아타투르크 국제공항에서 자살폭탄 테러로 41명의 사망자를 포함, 280여명의 사상자를 난 다음날인 29일, 미 서부 최대 공항인 LA 국제공항(LAX)은 크게 강화된 테러 경계 및 보안검색으로 삼엄한 분위기가 돌았다.   지난 3월 벨기에 브뤼셀의 자벤텀 국제공항 폭탄테러에 이어 또 다시 무고한 사람들로 붐비는 대규모 공항에서 무차별적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하자 LA의 관문인 LAX도 즉각 무장 경찰들을 대거 추가 배치하고 공항 출입차량들에 대한 검문검색을 대폭 강화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이날 오전 찾은 LAX는 입·출국장 양쪽으로 향하는 공항 진입로에서부터 평소보다 훨씬 많은 경찰 차량과 경관들이 배치돼 공항으로 들어오는 차량들을 검문하고 트렁크와 뒷좌석 등을 일일이 수색하며 수상한 물체 반입여부 등을 체크하는 등 테러경계를 강화한 모습이었다.   이에 따라 평소 같으면 진입로 인근이 한산할 평일 시간대인 오전 11시께 LAX 공항 인근은 외곽 1마일 지점부터 공항으로 진입하려는 차들이 밀려 정체가 이어졌고 차량들이 꼬리를 물고 가다 서다를 반복했다.   공항 내부 도로는 공항을 이용하려는 이용객들로 인해 차량통행이 불가할 정도로 정체가 심했으며, 공항 진입로부터 탐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 3번 주차장에 주차하는 데만도 30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됐다.   LAX 내 1번에서 7번까지 모든 터미널 앞은 자동소총으로 중무장한 경관들이 각 게이트마다 배치돼 수상쩍은 사람이 없는지 경계를 강화하고 있었으며, 자전거를 탄 경관들이 수시로 주차장과 공항 곳곳을 순찰하며 혹시나 모를 테러에 대비하는 모습이었다. 또 공항시설 곳곳에서 폭발물 탐지견들이 동원돼 만약을 대비한 수색을 벌이고 있었다.   한국 국적 항공사들의 카운터가 있는 탐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 3층 출국장은 LA를 떠나는 수많은 사람들로 인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으며, 항공사 직원들은 테러경계 강화로 이전보다 오래 걸리는 출국심사 시간을 고객들에게 알리며, ‘수속 직후 출국장으로 향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국에서 아들을 보기 위해 LA를 방문했다는 한인 이모씨(47)는 “지난해와 달리 입국심사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앞에서 2차 심사를 위해 사람들을 따로 부르는 것을 몇 번 목격했다”고 말했다. 가족이나 지인을 픽업하기 위해 공항을 찾은 사람들은 한결같이 “터키 공항 테러로 인해 평소보다 30분에서 1시간 이상 더 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주말 독립기념일 연휴를 앞두고 테러경계 비상이 걸리면서 공항 진입과 출국 수속 등에 더욱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공항 혼잡도 극에 달할 것으로 보여 이에 대해 우려하는 공항 이용객들이 많았다.   공항경찰 소속 하메즈 델가도 경관은 “독립기념일 연휴를 앞두고 터키 국제공항에서 테러가 발생해 공항 전체의 보안검색을 강화하고 있다”며 “모든 경관들이 평소보다 더욱 엄격하게 공항 곳곳을 확인하고 있으며, 이용객들이 시간 지체로 인해 약간의 불편함이 있더라도 안전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의회선 반대 목소리…"자발적 제출은 반쪽짜리"  (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 정부가 무비자로 미국에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입국신고서에 자발적으로 기재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9일(현지시간) 입국자의 테러단체 연관 가능성을 조사하는 데 참고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이 이 같은 SNS계정 공개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상은 최장 90일까지 미국을 무비자로 방문할 수 있는 무비자 프로그램을 적용받는 사람들이다. 다만, 의무적으로 SNS계정을 적어내야 하는 것은 아니고 비밀번호공개도 요구받지 않는다.    CBP는 "SNS 자료수집은 기존의 (테러리즘 연관) 수사기법을 강화시킬 것이며, 국토안보부(DHS)에 범죄 혐의를 좀 더 선명하게 파악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제안은 지난해 프랑스 파리 테러 직후 미 의회에서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내용의 법안이 통과된 후 거론된 바 있다. 의회에 계류 중인 법안 가운데에는 국토안보부가 반드시 외국인 방문자의 SNS정보를 수집하거나, 게시 내용을 파악하도록 하는 적극적인 수위의 대응도 있다. 이 같은 법안을 발의한 의원들은 CBP의 검토안이 '반쪽짜리'라고 비판했다. 한 의원은 NYT에 "자발적인 공개로는 다른 사람들을 안전하게 지킬 수 없다"면서 "디지털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의무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항소법원 “이민국 거부결정권은 사법검토 대상"거부당한 이민자 소송, 하급심에 재심토록 명령(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 이민당국의 영주권 신청서(I-485) 거부결정도 사법적인 검토대상이 될 수 있다는 항소법원의 판결이 나와 영주권 신청이 거부되더라도 재심신청이 어려웠던 이민자들이 구제받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됐다.연방 제6 순회항소법원은 지난 2001년 영주권 신청서를 제출했다 13년만인 지난 2014년 영주권 신청을 거부당한 난민 출신 이민자가 낸 소송에서 이같이 판결하고, 하급 법원에 이민당국의 영주권 신청 거부결정을 재심하도록 명령했다.이란 출신 이민자인 메르다드 호세이니는 지난 1999년 난민지위를 인정 받은 아내의 배우자 자격으로 2000년 2월 미국에 입국, 2001년 I-485를 제출했다. 하지만 이민당국은 호세이니의 영주권 신청에 대해 12년이 지나도록 결정을 내리지 않은 채 감감 무소식이었다.그러자 호세이니는 2013년 3월 연방 법원에 자신이 낸 영주권 신청서에 대해 신속하게 판정을 내려줄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해 2014년 3월 ‘이민당국은 60일 내에 심사를 완료하라’는 판결을 받아냈다. 그러나 호세이니는 이번에도 영주권을 받는데 실패했다. 이민당국이 같은 해 7월 호세이니의 영주권 신청에 대해 신속하게 거부결정을 내려버렸기 때문이다.호세이니는 다시 연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영주권 신청을 거부한 이민당국의 결정은 잘못된 정보에 근거한 자의적인 것이라며 영주권 신청 거부는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과거 자신이 테러조직에서 활동했다는 이유로 거부한 이민당국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주장한 것이다. 반면 이민당국은 호세이니가 스스로 작성한 기록을 토대로 거부결정을 내린 것이며, 영주권 신청 거부 결정은 이민당국의 재량권에 속하는 것이라고 맞섰다.연방 지법은 이에 대해 이민당국의 영주권 신청 거부결정에 대한 재량권을 인정하고, 영주권 신청 거부결정은 사법검토 대상이 아니라며 호세이니의 주장을 기각했다.하지만 항소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항소법원은 이민당국의 영주권 신청 거부결정에 대한 재량권을 갖는다고 하더라도 추방재판에 계류 중인 경우가 아닌 경우, 이 결정은 절차상 이민당국의 최종 결정이라고 볼 수 있어 법원의 사법검토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이다.이민변호사들은 “이번 판결을 통해 영주권 신청이 거부된 이민자들이 법원에서 이민당국의 거부결정에 맞서 법적 다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셈”이라고 말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Iron Age'은 이미 ‘옐프’ 등 온라인 리뷰사이트를 통해 미국내 최고의 한식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습니다.올해 안에 뉴욕, 뉴저지, 엘에이, 시애틀 등 미국내 대도시를 중심으로 20개, 5년 내 100개의 전문점을 운영한다는 계획입니다.독특한 현대식 인테리어와 미국식 바 스타일의 한식 고기구이 전문점인 ‘Iron Age'이 투자비자(E-2)와 투자이민비자(EB-5)를 동시에 진행할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습니다.‘Iron Age' Project Overview 1. 프로젝트 총비용: 한 프로젝트당 $1,500,000 (1 지역에 1 독립 프로젝트)2. EB-5 투자금: 프로젝트당 $1,000,000 (50%의 오너쉽 획득)3. EB-5 투자자 숫자: 한 프로젝트당 한명의 투자이민투자자 ($1,000,000 투자금)4. Stand Alone EB-5 Project (Regional Center 프로젝트가 아닙니다)5. 프로젝트 지역: 뉴욕,뉴저지,엘에이,시애틀등(투자자가 원하는지역 우선고려)6. 고용 창출: 한명의 투자이민투자자당 25 Direct Jobs 7. 투자 이익: 법인대표로 정규 급여지불 (약 매달 $5,000) 8. Administrative Fee: $50,000 9. 원금 상환: 빠르면 I-829 승인 후 또는 투자후 5년10. 모회사로 부터 원금상환 보장 (이민법상 합법)11. 만약 I-526 거부되었을 경우, 180일 이내에 투자금 반환‘Iron Age' Project 프로그램 장점‘Iron Age' Project 는 6~9개월 이내에 25명의 직접고용 창출을 합니다.USCIS 이민국에서 투자이민 프로젝트가 제출한 모든 indirect jobs과 induced jobs 숫자를허용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Direct Job 숫자가 I-829 통과에 가장중요한 고용창출 숫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3개월정도면 E-2비자를 받아서 미국 입국이 가능하며 2년정도면 영주권 취득이 가능 합니다.관심있으신분은 언제든지 문의 주십시요.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비숙련직 취업영주권 구인 취업이민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물론 스폰서 해주는 고용주입니다. 미국이민 오려는 사람은 많고, 미국 내 한국동포들이 운영하는 사업체는 한정되어있어서 고용주 구하기가 정말로 하늘에 별 따기라 할만큼 어려운게 사실입니다. 취업이민시 고용주의 법적인 자격은 첫째, 재정능력입니다. 보통 스폰서 사업체의 세금보고서가 그 기준이 됩니다. 꼭 한가지가 중요한데, 그것은 그 사업체의 순이익이 얼마이냐에 따라 자격이 되고 또는 안되고가 결정된다고 생각하면 거의 정확한 판단입니다. 마지막으로, 인간적인 자격입니다. 이것은 고용주가 성실하게 끝까지 잘 봐주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이민법상 취업이민이란 사업체주인이 직원이 필요해서 외국 노동자를 데려오는 것이라서, 수속도중 언제라도 사업체 주인이 직원이 더 이상 필요치 않는다고 하면, 이민국에서는 그러냐고 하면서 영주권 수속을 중단하고 그 자리에서 마감합니다. 세금보고 잘해주고, 사업체 중간에 팔지 않고, 인간적으로 잘 돌봐주는 스폰서를 연결해 드리겠습니다. -직종: Pizza Cook,Hamburger Cook, Food Service Worker, Dish Washer, Janitor, Grounds Maintenance Worker, Food Preparation Worker, Maid & Housekeeping,-근무시간: 하루 8시간 5일 근무 (주당 40시간) -급여수준: 시간당 USD 9~10.5/ 초과 근무시 1.5배 급여 -근무환경: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환경 -근무조건: 취업이민 수속으로 영주권 취득후 1년간 일하는조건-복지혜택: 산재보험 및 가족 의료보험 제공 (입사 3개월 후 적용) -스폰서업체: House of Raeford, Defender Services, Pizza Hut, Burger King, Wendys, WISP RESORT, Harrison Poultry, Cleaners of America,  Wayne Farms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07/01/2016]
이제 곧 두번째 DACA 리뉴해야 하는데 이사를 하게 되었...
[06/29/2016]
변호사를 통해 2006년 7월에 저희 엄마가 "시민권자&...
[06/29/2016]
도와주세요면허증해야하는데 아는사람도 없구요 할...
[06/29/2016]
 
 
 
 
 
 
I-821D(청소년 추방유예 신청) I-601A (불법체류자 입국금지 임시유예) 대통령 행정명령(2014년 11월20일) 개요
I-131(추방유예승인후 여행허가서 신청) Form-SS-5(소셜카드 신청서 작성 및 신청) 추방유예 COVER LATTER 작성및 신청서 보내기
I-821D(추방유예 신청서) 추방유예 신청에 필요한 서류 추방유예 노동허가 신청서 작성 요령
추방유예 시행 세칙 추방유예 신청 서류 준비 추방 유예의 의미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600 Wilshire Blvd #1210.

Los Angeles,CA.90010

전화:(213)387-4800(미국) (050)4510-1004(한국)

팩스:(213)232-3246

E-Mail : info@shadedcommunity.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