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소중지자 자수기간지난 2002년 한국에서 투자금 명목으로 지인에게 3만달러를 빌렸으나 사업 실패로 투자 원금을 상환하지 못한 채 미국으로 도피한 A씨 부부는 11년 만에 무혐의 처분을 받아 꿈에 그리던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11년 동안 미국에서 불안정한 신분을 유지하며 전전긍긍하던 A씨는 지난해 한국 정부가 실시한 ‘IMF 기소중지자 특별 자수기간’에 현지 총영사관을 통해 재기신청을 접수했다. 한국 검찰은 여권 만료로 귀국이 어려운 A씨에게 전화, 이메일, 고소인 조사를 통해 A씨가 지인의 투자금을 실제 사업에 투자한 점과 사업실패 이후 고소인에게 일부 금액을 변제한 점을 인정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처럼 한국에서 금융거래나 사업과정에서 경제범죄를 저지르고 미국이나 해외로 도피해 기소중지된 남가주 일원 한인들을 위한 구제 서비스가 LA 총영사관을 포함한 전 세계 재외공관에서 실시된다. 특히 검찰은 장기 사건 피해자를 구제하고 재외국민의 권익을 보호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감안해 매년 한 차례씩 2개월간 특별 자수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다.LA 총영사관에 따르면 오는 10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2개월간 해외 기소중지자가 한국을 방문하지 않고 현지에서 조사를 받을 수 있는 ‘기소중지 재외국민 특별 자수기간’이 운영된다.지난해 특별 자수기간에 자수한 국외 도피사범은 모두 404명(929건)으로 이 중 185명(274건)의 기소중지가 해결됐다. 단, 별건으로 인해 순수하게 모든 기소중지 사건이 종결된 것은 121명(179건)이다.LA 총영사관에서 이 기간 재기 신청서를 작성한 한인은 미국 전체(284명)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92명이었다. 올해 특별 자수가 가능한 범죄는 IMF 경제위기를 전후로 한 1997년 1월1일부터 2001년 12월31일까지 입건된 ▲부정수표 단속법 위반 ▲근로기준법 위반 ▲사기·횡령·배임사기·배임사건이다. 검찰에 따르면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특별 자수자에 대해서는 국내 피해자에게 연락해 피해를 변제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이메일과 전화, 우편 등 간이방식으로 피의자 조사를 실시해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간이조사를 통해 판단이 가능한 경우에는 불기소 처분이나 약식 기소(벌금 기소) 처분을 내리고 자진입국 때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재기신청 접수 희망자는 본인이 직접 LA 총영사관 민원실을 방문하거나 공관 웹사이트에서 ‘기소중지 사건 재기 신청서’를 작성, 접수해야 하며 본인을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여권 등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 미주한국일보 김철수 기자>
연방정부 기준 강화로 6개월새 20% 증가 정치적 박해·생명위협 불구 다시 사지로 목숨을 걸고 미 국경을 넘어 왔지만 연방 당국의 망명 거부로 인해 사지로 되돌려 보내지는 이민자들이 최근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월스트릿 저널은 국경 밀입국 이민자가 크게 늘어난 연초부터 이민당국이 망명허용 기준을 대폭 상향 조정하면서 망명 신청이 거부되는 비율이 크게 늘고 있다고 29일 보도했다.저널에 따르면, 지난 7월 ‘강제 송환 때 고문이나 처벌 받을 위험이 있다’는 밀입국 이민자의 주장이 연방 이민당국에 의해 받아들여진 비율은 63%로 6개월 전인 지난 1월 83%였던 것과 비교하면 20%나 크게 감소한 것이다.망명 신청자들은 연방 이민서비스국 산하 ‘망명심사국’(asylum division)의 1차 심사를 거쳐야 임시 망명허가를 받게 되며, 다시 이민법원에서 최종 망명승인을 받아야 한다.출신 국가로 강제 송환될 경우 정치적 박해나 탄압, 고문, 범죄조직의 생명 위협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하며 망명을 신청하는 이민자들의 주장이 거부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은 이민 당국이 지난 2월 망명 심사기준을 대폭 강화(본보 4월21일자 보도)했기 때문이다. 지난 2월 ‘망명심사국’은 내부지침을 통해 이민자의 망명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질 만한 ‘상당한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 한해 임시 망명허가를 내주도록 기준을 강화했다. 이 내부지침에 따르면, 망명 신청자가 출신국가로 추방될 경우, ‘신뢰할 만한 위협’을 주장하더라도 이민법원의 망명심리에서 승인 가능성이 상당한 경우에만 임시 망명허가를 내주도록 하고 있다. 국경 밀입국 증가로 지난 7월 한 달 망명심사국에 접수된 망명 신청은 6,000여건에 육박해 4,000건에 못 미쳤던 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40% 이상 급증했으나 임시 망명허용 사례는 10%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 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미 전역 250개 카운티 당국 “더이상 구금 안해”48시간 지역구금à이민단속국 인도à추방 수순 중지 미 전역에서 위험하지 않은 불법이민자들을 구금하지 않고 석방하는 카운티들이 250군데로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갈수록 늘고 있는 이들 카운티 세리프국들은 법원영장이 없으면 이민단속국의 요청이 있더라도 더이상 불법이민자들을 구금하지 않고 석방하는 정책으로 바꾸고 있다고 밝혔다. 불법이민자들이 거주지역 경찰 당국에 한번 단속되면 구금돼 있다가 연방 이민단속국에 신병이 넘겨지고 결국 추방되는 사태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 전역에서 불법이민자들을 더이상 구금하지 않기로 결정하는 카운티들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 이다 현재까지 미국내 이민단속을 전담하고 있는 ICE의 요청을 더이상 수용하지 않고 위험하지 않은 불법이민자들을 그대로 석방키로 결정한 카운티들은 250곳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이민옹호단체 들은 집계하고 있다. 특히 콜로라도주는 주내 모든 카운티들이 불법이민자들을 더이상 구금하지 않기로 결정한 유일한 주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최근에는 뉴욕 뉴저지주 카운티들이 대거 이민자 구금 정책을 바꾸고 있다. 롱아일랜드와 서폭, 낫소 카운티 등 한인들도 많이 살고 있는 이지역 카운티들은 불법이민자들을 포착해도 흉악범이 아닌 경우 구금하지 않고 석방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카운티들은 이미 구금해온 불법이민자들에 대해서도 법원의 구금 영장이 없으면 석방하겠다 고 밝혔다. 미 이민세관집행국(ICE)은 그동안 미전역 각 카운티 사법당국에 불법이민자들을 포착하면 적어도 48시간 동안 구금하고 있다가 ICE에 신병을 넘겨주도록 요청해왔다. 다수의 미국내 카운티 당국은 ICE의 요청에 따라왔으나 갈수록 이를 거부하고 불법이민자 문제 에서 손을 떼려 하고 있다. 불법이민자 구금을 거부키로 한 미 전역 250곳의 카운티들은 이 정책이 위헌의 소지가 있다는 판결이 나왔고 법원영장이 없는 이민자들을 석방해도 커뮤니티 안전에 위협을 가하지 않는 반면이들을 구금하는 비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정책을 바꾸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들 카운티 세리프국들은 살인과 강도 등 흉악범의 경우 법원이 영장을 발부해 어떻게 해서든지  구금시킬 것이기 때문에 법원 영장없는 일반 불법이민자들을 더이상 구금하지 않는게 여러가지로 이익이 될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미 전역에선 아직도 지역 당국이 불법이민자 단속을 주도해 구금하고 있다가 연방이민단속국에 신병을 넘기는 곳도 남아 있으나 갈수록 이를 중단하는 지역이 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오늘 백악관서 오바마와 회담중국 견제 전략 파트너 대우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처음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사진)가 29일 백악관 만찬을 시작으로 이틀간의 워싱턴DC 행보에 나섰다. 전날 뉴욕에서 보잉, 구글, 골드만삭스 등 11개 기업의 총수들을 면담한 모디 총리는 29일 워싱턴DC로 날아가 의회 외교관계위원회에서 연설하고, 이날 저녁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주재하는 백악관 만찬에 참석했다. 독실한 힌두교 신자인 모디 총리는 방미 기간 동안에도 '나브라트리'라고 부르는 9일간의 종교적 금식기간을 지키고 있기 때문에 백악관 만찬에서 식사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바마 대통령과는 오늘(30일) 공식 정상회담을 갖고 존 베이너 하원의장과 티미팅도 가질 예정이다.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를 전략적 파트너로 삼으려는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자본 유치를 통해 인도 경제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이루려는 모디 총리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어떤 결실을 내놓을지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 미국은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집권하던 2005년 소수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한 급진 힌두교도들의 폭동에 충분히 대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모디의 미국비자를 취소했다가 9년만인 올해 총선에 앞서 조치를 철회한 바 있다. 이후 미국은 지난 5월 모디 총리가 취임한 이후 양국 관계를 개선하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분주히 노력해왔다.
House Speaker John Boehner (R-OH) says he believes he can still bring the Republican Party along to achieve bipartisan immigration reform but if President Obama acts unilaterally he will “poison the well” on the issue.Speaking to ABC News’ George Stephanopoulos on “This Week” over the weekend Boehner spoke about the immigration reform effort in the House and reiterated his commitment to achieving reform.In an unaired portion of the interview provided by Boehner's office, however, Boehner made one of his most aggressive statements about how Obama’s expected executive actions on immigration would affect the reform effort in Congress — telling Stephanopoulos that if Obama does take such unilateral actions it would essentially kill the legislative effort.Unaired portion:STEPHANOPOULOS: He's said that after the election he would likely sign executive orders on immigration. Would that poison the well?BOEHNER: That would poison the well. And I've told the president this directly: if you want to get immigration reform done, and you want to get it right, don't do things that will poison the well.Obama has signaled that, in the face of congressional inaction, he will unilaterally act “to fix as much of our immigration system as I can on my own, without Congress.” Initially he set a deadline to act by the end of summer but pushed the deadline until after the midterm elections and before the end of the year amid political concerns from Democrats in tight elections.In the aired portion of ABC News interview, Boehner highlighted the issued of unaccompanied minors illegally crossing the southern border as proof that the border is not secure and that “no good immigration bill can pass until we have real border security.”According to the Speaker reforming the nation’s immigration laws should be a bipartisan effort and that he “absolutely” can bring the GOP along.“Big things in Washington take bipartisan majorities. Issue of immigration, only way to do it, and frankly the right way to do it, is to do it in a broad bipartisan way,” he said, going on to add that he remains committed to getting immigration reform done.“I said the day after the 2012 election it was time to do immigration reform. I meant it then and I mean it today,” he said.
시민권을 취득하고 싶습니까? 만약에 당신이 MAVNI program의 자격조건이 없다면 먼저 영주권을 받으셔야 합니다. MAVNI (Millitary Accessions Vital to the National Interest) 는 미국 펜타곤에서 실행하는 프로그램으로써 특별한 기술 (의사, 간호사, 언어 expert)을 가진 외국인에게 빠르게 시민권을 받을수 있게 도와주는 대신 미군의 전력을 보강 시킨다는 목적을 갖고 있다. 목요일에 펜타곤에서 MAVNI프로그램을 연장하겠다는 발표를 하였다.  2년을 연장 함으로써 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프로그램으로 인하여 추방유예를 받은 많은 신청자들에게 희소식으로 작용되었다. MAVNI프로그램의 신청자들은 대부분 임시 비자를 갖고 있는 학생 (F-1)이나 전문직 종사자 (H-1B)로 나타났으며 이 프로그램에 신청하지 않고 영주권을 받기 위해선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그런면에서 MAVNI 프로그램은 신청자와 미군 서로에게  win-win인 상황을 연출한다. High-skill을 가지고 있는 시민권자들을 미군의 전력에 포함 하는것은 미군에게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군대를 제외한 모든 민간 분야에서도 새로운 시민권자들의 능력이 필요하다. 만약에 우리가 중국이나 인도와의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는 모든 직종과 모든 기술 수준 에서의 새로운 시민권자의 도움이 절실하다. 그렇다면 미국의 출산률을 높여야 하는것인가? 그것은 가능성이 매우 희박한 얘기이며 환경적으로도 옳지 못한 생각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시민권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부여해야 한다. 물론 시민권 이전에 영주권부터  허락 하는것이 순서겠지만. 우리는 당장  기약없이 기다려 오기만 해온 수천명의 가정들과 잠재적 직원들에게 영주권 폭탄을 안겨주어야 한다. 또한 미래에 있을지 모르는 미등록 이민자 buildup을 막기 위하여 우리는 모든 유형의 비자의 수를 늘려야 한다. 사실상 대부분의 비자에 대한 상한선을 없애야 한다. 그 이유는 약 11백만에 이르는 미등록 이민자들은 현재 미국에서 일하며 생활하고 있으나 비자를 받기 위해서 너무 오래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Immigration and Nationality Act를 수정 하여 몇몇의 비자 종류를 바꾸고 새로운 종류의 비자를 만드는것이 국회의원들에게는 비교적 쉬운 일일 것이다. 수년간 회피만 해오던 의회도 최근 우리의 이민 시스템이 망가져 있다는것을 어느정도 수렴하고 이민개혁을 위하여 진지하게 고민하는 것 처럼 보이나, 진정 국회의원들이 이러한 고민과 방안들을 현실화 하기 위해서 얼마나 희생을 하며 노력을 하는지는 미지수이다. 만약 우리가 진실로 세계인들과 경쟁을 원한다면, 우리는 민간인 버젼의 MAVNI가 당장 필요 하다.
백악관 대변인 거듭 강조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연말까지는 이민개혁 행정명령을 발동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고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이 대변인이 28일 밝혔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날 히스패닉 방송인 ‘텔레문도’의 대담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것은 대통령이 꼭 지킬 약속”이라며 “대통령은 이미 그의 팀(내각과 보좌관)에게 행정명령의 내용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지시했으며 좋은 해결책이 마련돼 연말까지는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6월 “여름이 끝나기 전에” 행정명령을 발동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가 본선거를 앞둔 일부 민주당 의원들의 요청으로 이를 중간선거 이후로 연기한다고 해 이민자 커뮤니티의 큰 원성을 사고 있어 이날 어니스트 대변인의 발언은 이런 분위기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선거를 한 달 가량 앞둔 시점에서 히스패닉 유권자의 표심이 급격히 이탈하는 양상을 보이자 백악관이 진화에 나선 것. 지난 2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갤럽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히스패닉 유권자의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평균 52%로 지난해 초의 74%에서 무려 22%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달 초 발표된 NBC와 월스트릿저널 공동 설문조사에서도 히스패닉 유권자의 대통령에 대한 업무 승인율이 47%에 불과해 지난해 4월 조사 때의 62%에 비해 15%나 떨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2일 히스패닉 의원총회 연례만찬에서 연설하기로 돼 있어 이날 다시 한 번 이민개혁 이행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힐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주중앙일보 박기수 기자>
하원의장 최근 잇따라 이민개혁 의지 재천명오바마 이민행정명령 저지냐, 차기대선 이민자표 잡기냐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국경위기 해소시 즉각 이민개혁법을 성사시킬 수 있다고 강조해 이민개혁 희망을 되살리고 있다. 다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연말 이민행정명령 강행을 저지하기 위한 것인지, 아니면 내년 차기 대선전에서 이민자 표심을 잡기 위한 것인지 불투명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올해 이민개혁을 무산시킨 공화당의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최근들어 다시 이민개혁의지를 잇따라 천명하고 나서 공화당의 이민개혁법 재추진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은 밀입국 아동 봇물 사태라는 예기치 않은 국경위기 때문에 올해 이민개혁 법안의 성사를 미룰 수 밖에 없었던 것이지 이민개혁 의지가 바뀐 것은 아님을 강조하고 나섰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은 28일 ABC 방송 일요토론인 ‘This Week’에 출연해 “나는 2012년 선거직후 부터 이제는 이민개혁을 해야 할때라고 말해왔고 그 진의는 그때나 지금이나 같다”고 강조했다. 베이너 하원의장은 특히 “워싱턴에서 현재 초당적이고 즉각적으로 해낼수 있는 유일한 대형 과제 는 바로 이민개혁”이라며 “공화당의 지지도 이끌어 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이를 위해선 실질적인 국경안전부터 확보해야 한다고 거듭 지적했다. 베이너 하원의장은 “나는 정말로 올해안에 이민개혁법을 마무리하기를 희망했으나 나홀로 밀입국   아동들이 봇물처럼 밀려 오는 바람에 미룰수 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해명하고 “이는 진정한 국경 안전이 확보되어야 이민개혁법을 통과시킬 수 있다는 점을 다시한번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앞서 베이너 하원의장은 지난주에도 보수적인 싱크탱크인 AEI(미 기업연구소) 초청연설에서도“이민개혁이 미국경제에 큰 도움과 기여를 할 것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민개혁의지 를 재천명해 주목을 끈바 있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최근들어 이민개혁을 다시 강조하고 나선 이유는 크게 두갈래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첫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11월 4일 중간선거가 끝난 직후에 획기적인 이민행정명령을 단행할  의지를 거듭 강조하고 있는데 이를 저지하거나 블레임게임을 벌이려는 전초전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같은 의도일 경우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행정명령만 고대할수 있을뿐 이민개혁은 장기간 물건너 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둘째 공화당이 차기 대선에서 백악관 탈환을 위해 실제로 이민정책을 전환해 내년부터 이민개혁 법안을 재추진하려는 사전 정지작업 일수 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공화당도 이번 중간선거에선 상관없었지만 내년부터 본격화될 2016년 차기 대선전에서 백악관을 탈환하려면 이민자 표심을 반드시 잡아야 하고 그를 위해 내년부터 실제로 이민개혁법을 재추진 하려는 의도일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번 중간선거를 통해 공화당이 연방하원에 이어 연방상원마저 장악한다면 내용면에선 다소 축소되고 까다로워지겠지만 내년과 후년에 걸쳐 이민개혁법이 재추진되고 성사될 가능성도 생길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I-140 서류 적체 4월 비해 11% 늘어I-485도 네브라스카 센터 17% 증가취업이민 관련 서류 적체가 갈수록 심해져 영주권 대기자들이 속을 태우고 있다. 이민서비스국(USCIS)이 25일 발표한 지난 7월 말 현재 각 서비스센터별 서류 처리 현황에 따르면, 취업이민청원(I-140)의 경우 전국적으로 2만5786건이 계류 중인 것으로 나타나 지난 4월 말의 2만3249건에 비해 2537건(11%) 늘어났다. 서부지역 신청 서류를 주로 담당하는 네브라스카서비스센터(NSC)는 1만1201건으로 4월의 1만399건보다 7.7% 증가했으며 동부지역 신청 서류를 처리하는 텍사스서비스센터(TSC)에는 1만4523건이 계류돼 지난 4월 말의 1만2794건에서 13.5%가 늘었다. 취업이민자의 영주권(I-485) 신청도 적체 현상을 보였다. 7월 말 현재 TSC에는 3만9360건이 계류돼 지난 4월의 4만479건에서 소폭 감소했지만 NSC에는 5만6585건이 계류돼 4월의 4만8137건보다 8448건(17.5%)이나 늘어났다. NSC의 3월 말 계류 건수 3만4515건과 비교하면 무려 2만2070건이나 증가한 것이다. 더구나 7월 한달간 TSC에서 7256건, NSC에서 9433건이 심사 완료된 반면 신규 접수는 각각 8273건,1만969건을 기록해 적체 심화를 예고했다. 최근 처리 지연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노동허가 신청(I-765)은 전국적으로 무려 24만7704건이 계류돼 있어 앞으로도 한동안 적체가 풀리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나현영 이민법 변호사는 "I-140의 경우 속성 서비스인 프리미엄을 제외하고는 조금씩 늦어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난해 접수분의 경우 4~5개월 걸렸지만 올해 접수분은 7개월쯤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프리미엄의 경우 2~4주면 나오기 때문에 급한 사람들은 이민국 수수료 1225달러를 추가로 내더라도 프리미엄을 선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주중앙일보 신승우·박기수 기자>
워크퍼밋 90일내 갱신 못받으며 취업까지 중단해야이민국 워크퍼밋 35만건 적체로 혼란, 고통 초래 미국 영주권 수속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서류적체에 막혀 워크퍼밋카드를 제때에 갱신받지 못하는 바람에 취업을 중단해야 하는 등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 워크퍼밋이 만료되면 취업을 중단해야 하기 때문에 영주권 수속자들은 물론 미국내 고용주들이 동시에 당황스런 상황에 빠지고 있다. 미국영주권 신청의 마지막 단계에서 워크퍼밋카드까지 받아 일하면서 그린카드를 기다리고 있는 이민신청자들이 예기치 않은 큰 곤혹을 치르고 있다. 영주권 수속중에 합법적으로 취업할 수 있도록 허용받은 워크퍼밋 카드를 제때에 연장받지 못해  자칫하면 취업을 중단해야 하는 당황스런 상황을 겪고 있는 것이다. 미 이민서비스국(USCIS)에 따르면 이민수속의 마지막 단계에서 문호가 오픈돼 영주권신청서(I-485) 를 접수할 수 있을 때 함께 신청하는 워크퍼밋카드 신청서들이 한꺼번에 몰리는 바람에 극심한 적체현상을 빚고 있다. 올한해 접수된 워크퍼밋카드 발급 또는 연장 신청서들은 100만건을 넘겼으며 거의 대부분인 90만건 이상이 승인되고 있다. 그러나 서류미비 청소년들의 워크퍼밋카드 갱신기간이 겹치면서 한꺼번에 신청서들이 몰려드는 바람에 최근 이민국에 계류돼 있는 워크퍼밋 신청서들은 35만건에 달하고 있다. 이때문에 법적으로 90일 이내에 발급하도록 규정돼 있음에도 워크 퍼밋카드가 제때에 발급되지 못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워크퍼밋카드를 연장갱신 신청한 영주권 대기자들이 상당수 제시간에 연장받지 못해 심각한  사태를 맞고 있다. 만약 워크퍼밋카드 유효기간을 연장받지 못한채 시한 만료되면 취업을 일시 중단해야 하기 때문 이다. 영주권 대기자들은 이민국 문제로 제때에 연장받지 못해 일하지 못하게 되는 동시에 고용주들도  고용을 중단해야 하는 난감한 상황에 빠지고 있는 것이다. 영주권 대기자들이 이를 어기면 불법 취업이 돼서 영주권 취득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고 고용주 들은 벌금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다. 이때문에 초읽기에 몰린 워크퍼밋 신청자들이 이민국 커스토머 서비스센터에 전화를 걸거나 이메일을 보내고 로컬 오피스에 면담을 요청하는 등 다급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특히 지역 이민국에서는 예전에 신청한지 90일이 지나도 워크퍼밋을 받지 못할 경우 임시워크 퍼밋을 발급해 줬으나 이제는 그제도 마저 폐지돼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자들은 이민국 커스토머 서비스 센터 1-800-375-5283번으로 끝까지 전화를 걸어보고 네브라스카 서비스 센터 nscfollowup.ncsc@uscis.dhs.gov.로 이메일을 보내야 한다고 이민 변호사들은 권고하고 있다.<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hi. 
안녕하세요....
[09/30/2014]
우리애가 7월 말일날 지문찍고 기다리고있는데
[09/29/2014]
딸아이 daca신청을 이민개혁이 될것같아서 미루다가
[09/29/2014]
안녕 하세요.저희 아들도 똑 같은 경유예요....
[09/26/2014]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EOIR-42B (추방의 취소신청)
EOIR-29 (이민국결정 항고신청) EOIR-26 (이민판사의 심판에 대한항소)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600 Wilshire Blvd #1210

Los Angeles, CA. 90010

전화:(213)387-4800(미국) / (070)7885-5401(한국)

팩스:(213)365-8809

E-Mail : shadedusa@gmail.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