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대의 시민권 취득

지난 25일 LA다운타운 컨벤션센터에선 한인 654명을 포함한 8,815명의 이민자들이 시민권 선서를 마치고 ‘새로운 미국 시민’이 되었다. 인종과 언어가 다른 128개국 출신의 이민자들은 기쁨과 자긍과 안도의 함박웃음을 나누며 ‘이민의 나라’ 미국의 새로운 국민으로 합류했다.

트럼프 행정부 반이민 정책의 칼날이 불법이민을 넘어 합법이민을 겨냥하면서 이민자들의 시민권 취득이 급증했다. 이른바 ‘트럼프 효과’다. 보통 시민권 시청은 대통령 선거 전에 증가세를 보인다. 오바마가 출마한 2008년 대선을 앞둔 2007년에도 전년대비 2배로 늘어났다가 대선 후 다시 감소했다. 트럼프 당선 후 시민권 신청은 반대로 급증세를 기록 중이다. 2016~2017 회계연도 시민권 신청은 전년보다 24% 증가해 97만명에 달했고 75만 2,800명이 시민권을 취득했다. 이번 회계연도엔 100만명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이민단체들은 예상한다.

합법 이민자들에게도 시민권 취득은 때로 길고 어려운 여정이다. 영주권을 받고 시민권 신청 자격을 얻을 때까지의 5년은 도덕성과 준법정신을 테스트 받는 일종의 유예기간이다. 자칫 한 순간의 실수로 시민권 영구 불가판정을 받을 수 있다. 영주권 신청부터 시민권 취득까지의 경비만도 약 8,500 달러로 추산된다.

상당수 영주권자들이 시민권 신청을 안 하는 것은 만만치 않은 재정부담과 언젠가 본국으로 돌아갈 생각 때문이기도 했다. 그러나 가장 큰 이유는 미국이 영주권만으로도 “사는데 불편을 못 느꼈던 이민의 나라”였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제 달라진 것이다.

25일 시민권을 받은 한인들도 신분 불안을 해소한 안도를 강조했다. 그러나 그 안도 역시 곧 불안으로 바뀔 수 있다. 시민권 취득이 곧바로 유권자 등록과 투표 참여로 이어져야 하는 이유다. 시민권 취득 급증이 이민표밭 확대와 이민 유권자 투표율 상승으로 직결되어야 한다. 그것이 반이민 트럼프 시대를 함께 극복해야 하는 이민자들에게 주어진 최소한의 의무다.

금년 11월 미국시민으로 첫 투표를 하기 위해 지금, 유권자 등록부터 하자.

<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